> 뉴스 > 부동산 > 전체기사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전체기사
GS건설, 한남하이츠 재건축 수주
2020/01/19  19:23:26  파이낸셜뉴스
현대건설(종목홈) 제치고 시공사로 선정
18일 조합 총회서 55% 찬성표
한강변 재건축 수주전 한발 앞서


GS건설(종목홈)이 현대건설과 한남하이츠 재건축을 놓고 펼쳐진 새해 첫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시공권을 따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한남하이츠'가 한강 변에 자리 잡은 성동구 옥수동에 위치한 만큼 향후 한강변 재건축 수주전에서도 한발 앞설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남하이츠 재건축조합은 지난 18일 성동구 옥수교회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GS건설을 공동사업시행자로 선정했다.

투표 결과 GS건설은 510명 참석자(총조합원 557명) 가운데 281명의 찬성(55.1%)을 얻어 228표(44.8%)를 받은 현대건설을 제치고 사업권을 따냈다. GS건설은 기존 조합원 설계안을 10% 이내로 변경, 고급화하면서도 공사비를 낮추는 전략을 내세워 조합원들의 지지를 얻었다.

한남하이츠 조합은 재건축을 통해 지하 6층~지상 최고 20층 아파트 10개 동 총 790가구로 다시 지을 계획이다. 단지명은 '한남자이 더 리버'다. 공사비는 3287억원이며, 착공은 2021년 11월 예정이다. GS건설은 시공사 선정 총회에 앞서 한남자이 더 리버 청사진을 공개했다. 한강 변 입지를 살려 한강조망권 가구 수를 305가구까지 늘리고, 특화 설계를 적용해 테라스형 가구를 374가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GS건설 관계자는 "한남하이츠를 강북의 대표 럭셔리 단지이자 한강 변 랜드마크로 조성해 자이의 대표작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