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사회 > 포토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포토뉴스
日미쓰비시전기 해킹 당해...방위관련 기밀정보 등 유출 우려
2020/01/20  08:44:36  뉴스핌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의 미쓰비시(三菱)전기가 대규모 해킹을 당해 방위 관련을 비롯해 전력, 철도 등 중요 기밀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20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지난해 6월 일본 내 연구소 서버에서 수상한 파일이 발견돼 이를 계기로 전사적으로 사내 조사를 진행하던 중 영업본부와 전자시스템사업본부 등 14개 본부와 사업본부 대부분, 본사 관리부문 일부에서 불법 해킹이 확인됐다.

국내외에 있는 120대 이상의 컴퓨터와 40대 이상의 서버에서 해킹 흔적이 발견되는 등 전사적 규모의 피해를 입었다.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방위성, 환경성, 내각부, 원자력규제위원회, 자원에너지청 등 정부부처와 기관, 그리고 전력, 통신, 철도, 자동차 등 국내외 민간기업과의 거래 내역이나 공동개발 현황, 수주 정보 등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방위 기술의 성능이나 중요한 사회 인프라에 관한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도 있어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회사 측은 해킹 수법 등으로 봤을 때 방위 관련 기밀정보를 주로 노리는 중국계 해킹그룹 'Tick(틱)'이 관여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불법 해킹을 처음 인지하고 나서 반년이 지나도록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는 점에서 앞으로 문제가 더욱 확대될 소지가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미쓰비시전기의 로고. 2020.01.20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