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테니스] 호주오픈 앞둔 권순우 "1회전서 모든 것 걸겠다"
2020/01/20  09:30:52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호주오픈에 참가한 권순우가 그랜드슬램 본선 첫승에 도전한다.

 '세계랭킹 87위' 권순우(24·CJ제일제당(종목홈) 후원·당진시청)는 21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올해 첫 그랜드슬램 호주오픈에서 니콜로즈 바실라시빌리 (조지아·세계랭킹 29위)와 맞붙는다.

호주오픈 멜버른 파크에서 훈련을 마치고 포즈를 취한 권순우. [사진= 스포티즌]

지난해와 달리 본선에 직행한 권순우는 철저한 대회를 준비하는 시간적 여유를 가졌다.
그랜드슬램의 특성인 5세트를 모두 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일본과 중국에서 강도 높은 4주간의 동계 훈련을 진행 했으며 서브, 스트로크, 발리 등 전반적인 테니스 기술 향상에도 힘을 기울여 왔다.

호주에는 지난해 12월말부터 입성하여 현지 적응 훈련을 충분히 해왔고, 벤디고 챌린저와 쿠용 클래식을 통해 실전 감각도 힘껏 끌어올렸다. 임규태 전담 코치의 코칭은 물론 풍부한 투어경험을 가진 일본 고바야시 트레이너를 고용하여 피지컬 적인 부분도 철저하게 관리를 해오고 있다.

1회전 상대인 바실라시빌리는 통산 ATP 투어 3승의 경험 많은 강적으로 서로 상대 해본 적은 없다.

임규태 코치는 일전을 앞두고 "바실라시빌리는 권순우보다 랭킹도 높고 시드도 있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잃을게 없고,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며 상대방의 특성도 면밀히 파악해 놓았다. 우리가 준비해온 것들만 경기 당일 잘 풀어낸다면 박진감 넘치는 멋진 승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권순우는 "3전4기를 이루기 위해 금번 1회전에 모든 것을 걸겠다. 다양한 볼 구질로 변화를 최대한 많이 주면서, 상대방을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붙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3전4기끝에 1회전 첫 승을 거두게 되면 스페인의 페르난도 베르다스코(51위)와 러시아의 예브게니 돈스코이(106위)의 승자와 2회전에서 23일 맞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