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극장골'로 4강 확정한 김학범호.. 호주 잡으면 올림픽 간다
2020/01/20  09:54:03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19일(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요르단 8강전 경기, 한국 이동경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AFC) 2020.01.19.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극적인 프리킥 골로 요르단을 꺾은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한발짝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경(울산)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이날 요르단의 조직력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이동경의 천금같은 '한 방' 덕에 승리를 확정지으며 준결승에 안착했다.

한국은 오는 22일 호주와 결승행을 두고 승부를 벌인다.

이 경기에서 호주를 꺾는다면 결승전 결과에 관계없이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획득한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는 상위 3개국에게 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주어진다.

때문에 결승에 진출한 두 팀은 도쿄행을 확정하고, 패한 팀들은 마지막 남은 티켓 한 장을 두고 3·4위전에서 맞붙게 된다.

아랍에미리트(UAE)를 5-1로 대파한 우즈베키스탄은 준결승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격돌한다.


#호주 #도쿄올림픽 #U23챔피언십 #요르단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