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檢인사위 승진·전보 오늘 논의..현정권 수사팀 해체되나
2020/01/20  10:00:17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를 논의하는 검찰인사위원회가 20일 열린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리는 검찰인사위원회에서는 차장,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중간간부급 승진·전보 인사가 논의될 예정이다.

검찰인사위는 큰 틀에서 인사원칙과 기준을 의결한다. 이창재 변호사가 위원장이며 검사 3명과 판사 2명, 변호사 2명, 법학교수 2명, 법률가가 아닌 2명 등 총 11명으로 구성돼 있다. 검찰인사위 관계자는 "이날 어떠한 안건이 논의될지 (법무부로부터)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인사원칙과 기준이 논의된 뒤 다음날(21일) 열리는 국무회의에 법무부가 발표한 직제개편안이 상정될 것으로 보인다.

애초 법무부는 검찰 직접수사부서 13곳을 폐지하려 했으나, 대검찰청이 일선 의견을 취합해 반대의견을 내자 이를 반영해 일부 부서는 유지하기로 한 발 물러섰다.

직제개편과 함께 중간간부 인사도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차·부장 등 고검검사급의 필수보직기간은 1년이지만 직제·정원 변경이 있는 경우는 예외로 하고 있다. 이에 법무부의 직제개편이 현 정권 겨냥 수사팀 해체를 위한 '우회로'로 활용될지 여부에도 눈길이 쏠린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