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수용성 다음은 `남산광`?…풍선효과에 쏠린눈
2020/02/14  17:35:24  매일경제
정부가 최근 집값 과열 양상을 보이는 '수용성(수원·용인·성남)' 지역에 뒤늦게 조정대상지역 추가 지정 등을 검토한다고 밝혔지만, 이미 규제 풍선 효과는 수도권 내 다른 지역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더구나 해당 지역 가운데 이미 규제 지역으로 지정된 곳도 상당수 포함돼 있어 정부가 강남 등 핵심 지역에 대한 공급 확대 없이 단순한 규제만으로 집값을 잡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내 집 마련 실수요자들과 투자자들에 따르면 이미 업계에선 수용성에 이어 풍선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대표적인 지역 몇 개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일단 '남산광(남양주·산본·광명)'이 꼽힌다.

광명은 이미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데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추가 지역으로 묶이는 등 정부의 이중 규제를 받고 있는데도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뛰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광명 아파트값은 지난해 12·16 부동산대책이 발표된 이후 총 2.76% 상승해 전국 상승률 상위 10위를 기록했다.

광명의 상승세에는 풍선 효과와 함께 신안산선 착공, 광명뉴타운 재개발 등 교통·정비 사업 호재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평가다. 작년 2월 준공된 광명역 써밋플레이스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7월 8억9000만원에 거래된 뒤 같은 해 12월 실거래가가 11억원을 기록해 5개월여 만에 약 2억원 올랐다. 현재 호가는 12억원 수준이다.

남양주·산본은 모두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0.15%로 집값 상승세 자체는 평범하나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비조정지역(남양주는 다산·별내 신도시 제외)인 데다 장기간 집값 상승률이 낮아서 이번 수용성 규제의 반사 이익 기대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이 지역 주민들은 수용성 규제가 동네 집값에 호재일 수 있다며 벌써부터 풍선 효과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남산광 외에 구리 시흥 의왕 등의 집값 상승세도 심상치 않다. 구리는 이번주 아파트값이 0.65% 올라 수원과 용인을 제외하면 가장 빠르게 집값이 오르고 있다. 구리는 조정대상지역인 데다 청약과열지구로 지정돼 공공·민간택지 구별 없이 소유권 이전 등기일까지 분양권 전매가 제한돼 있지만 기존 아파트 거래가 활발하다.

구리 갈매 스타힐스 전용 84㎡는 지난달 5억1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이달 초 5억6300만원에 매매돼 한 달 사이에 약 5000만원 올랐다. 장기간 집값이 안정돼 있던 비조정지역인 시흥이나 의왕 역시 최근 상승세가 뚜렷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최근 집값이 급등한 지역들은 9억원 이하 아파트가 많고 장기간 집값 상승률이 낮았으며 교통이나 정비 사업 호재가 있다는 세 가지 특징이 있다"며 "수용성이 규제를 받으면 세 조건에 해당되는 수도권 내 다른 지역의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불이 옮겨붙을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한편 수용성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도 집값 안정 효과가 미미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수용성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도 산본 등 1기 신도시나 광명처럼 직주근접이 가능한 지역으로 투기 수요가 옮아갈 뿐 집값 안정 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지성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