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美폼페이오 “北, 코로나에 취약…미국 돕겠다”
2020/02/14  17:38:04  이데일리
- 13일 트위터 통해 대북 메시지
- 北 코로너 문제에 첫 공식입장
- 트럼프 북한패싱 후 언급 눈길
- 북미 대화 재개 움직임 관측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미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발병에 있어 북한 주민들의 취약성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미국은 북한 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 억제하기 위해 미국 및 국제 원조, 보건기구의 활동을 강력히 지원하고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코로나19를 계기로 의료 수준이 열악한 북한 주민을 돕겠다는 의미이긴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이 대북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한달여만이다. 그는 지난달 13일 미 샌프란시스코 한 강연에서 “우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년 6월(1차 북·미 정상회담)에 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 북한에 가장 큰 이득이라고 여긴다. 북한이 올바른 결정을 내릴 것을 기대한다”고 언급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3일 트위터에 올린 글 캡처 이미지. 폼페이오 장관은 북측을 한달여만에 언급하며 “미국은 북한 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 억제하기 위해 미국 및 국제 원조, 보건기구의 활동을 강력히 지원하고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선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올해들어 북한 패싱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최근 자신의 최고위 외교고문들에게 “11월 대선 전에는 김 위원장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미국 CNN은 10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관리는 북미협상에 대해 “죽었다”(dead)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일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78분간 국정 연설에서도 북한(North Korea)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이 대북 발언을 재개한 것을 두고,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국이 인도적 지원을 통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이려 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부무 대변인도 같은 내용의 성명을 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에 대응하고 억제하기 위해 미국과 국제적 원조, 보건기구의 노력을 지원하고 장려한다”며 “미국은 이 기구들의 지원에 관한 승인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북한의 코로나19 문제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북한은 그동안 자국 내 코로나19가 발병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오고 있으나 국제 사회에서는 이같은 발표에 의구심을 품고 있다. 또 국제기구 및 민간단체에서는 코로나 관련 인도적 물품 지원이 시급하다고 보고, 이에 따른 대북 제재 면제 승인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다만 우리나라 정부는 신중한 입장이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14일 ‘정부가 조만간 남북 간 방역 협력을 북측에 먼저 제의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부는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면서도 “현재는 우리 측 발생 현황, 북측 동향 및 민간 등 각계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