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시중통화량 증가율 46개월 만에 최고
2020/02/14  17:42:00  매일경제
지난해 12월 시중 통화량이 3년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2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현금과 예금, 단기 금융상품 등 시중 통화량을 나타내는 광의통화(M2)는 2912조4341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7.9% 증가했다. 2016년 2월(8.3%) 이후 최고치다. M2 증가율은 지난해 8월 6.8%에서 9월 7.6%대로 올라선 뒤 4개월 연속 7% 중후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평균 잔액도 전달 2893조1000억원에서 0.6% 증가했다. 수시 입출식 저축성 예금이 12조5000억원 증가했고 요구불예금도 5조9000억원 늘었다. 경제주체별로 보면 기업이 13조2000억원 늘었고 가계·비영리단체와 기타 금융기관이 각각 10조6000억원, 9000억원 증가했다. 통화 증가량 단기 변화를 잘 드러내는 전월 대비 M2 증가율은 작년 11월(0.7%)보다 0.1%포인트 낮아진 0.6%로 조사됐다.

한은 관계자는 "연말에 정부가 재정자금을 집행함로써 기업으로 자금 유입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M2는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한 현금통화를 비롯해 요구불예금, 수시 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 금융상품을 포함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조영무 LG경제연구위원은 "금리가 낮은 상황에서 은행예금, 단기 상품에 돈이 묶인 것은 투자처를 못 찾는 자금이 그만큼 많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12월 단기자금 지표인 M1은 922조3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2.2%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7월(2.6%) 이후 4년5개월 만에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도 9.6%를 나타내 2017년 10월(9.8%)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송민근 기자 / 김형주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