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경기 회복 낙관하던 정부, 코로나 한달만에 한발 빼
2020/02/14  17:42:09  매일경제
정부가 연초 낙관했던 한국 경제 전망에 제동이 걸렸다. 정부의 경기 전망이 담긴 '경제동향 분석'에서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개선 흐름이 제약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실물경제 파급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말해 외부 인식과 달리 수개월째 꿋꿋이 버티던 정부의 경기 개선 낙관론이 힘 빠지며 한 걸음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14일 발간한 '2월 그린북(최근 경제동향)'에서 "지난해 4분기 생산·소비·설비투자 증가세가 이어졌다"며 "12월에는 경기동행·선행지수가 동반 상승하는 등 경기 개선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매달 발간하는 그린북은 경제 흐름에 대한 정부의 인식을 담고 있다.

낙관적인 작년 말 경기 흐름 판단과 달리 올해 들어 상황·전망과 관련해서는 달라졌다. 이날 기재부는 그린북에서 "올 1월 들어 D램 반도체 고정가격이 소폭 상승 전환되고,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형성되는 모습이나 최근 발생한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지속 기간에 따라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제약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공식적인 경기 진단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하강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재부 그린북은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동안은 '부진' 표현을 사용했다. 그러다 작년 11월부터 '완만히 증가' '점차 부진에서 벗어나' 등 긍정적 진단으로 바뀌었고 지난 1월에는 아예 '부진에서 벗어나'라는 전망을 넣었다.

홍 부총리도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일정 부분 실물경제 파급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해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경제 영향 등을 리뷰하며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지 등 가늠하기 힘들어 아직 정부가 작년 말에 설정했던 금년도 성장률 목표치(2.3%)를 조정할 거냐, 마냐를 논의하기에는 적절하지 않다"며 "소비 감소에 따른 내수 위축 등 실물 영향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정부로서는 대책을 마련해 지원 중"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도 "중국 경제와의 높은 연관성, 국내 경제주체들의 심리 위축을 고려할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 총재는 금리 인하 가능성과 관련해 "시중 유동성을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가겠지만 금리 인하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다"며 사실상 부정적인 견해를 내비쳤다.

[이지용 기자 / 김형주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