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여행&축제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여행&축제
옹성우, 1000만원 들여 직접 짠 가족여행 후회 "불만 속출…속상"
2020/03/19  08:48:52  아시아경제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거액을 들인 가족여행에서 겪었던 서러움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방송인 임하룡, 양동근, 김민아, 옹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빅스 라비가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옹성우는 가족들과 함께 갔던 여행을 언급했다.


옹성우는 "예전에 집안이 어려웠을 때 이모들이 많이 도와줬다. 이모들끼리 돈을 모아서 금전적으로 도움도 주고 했었다"며 "어머니가 '나중에 잘되면 이모들한테 꼭 갚아야 한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어린 기억에 그 말이 강렬하게 남아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데뷔한 후 외가끼리 모임이 있었는데 그때 이모들이 '성우 잘됐으니까 여행 좀 보내줘'라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당연히 보내드리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족들과 이모, 이모부들까지 총 13명이 베트남 다낭으로 여행을 다녀왔다"며 "정말 후회했다. 패키지로 가지 않고 숙모, 누나와 나름대로 여행 계획을 짰는데 너무 스트레스였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1000만원 넘게 돈을 썼는데 뭐만 했다 하면 투정이었다. 이거 해도 싫고 저거 해도 싫다고 했다. 계속 불만이 속출해 속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옹성우는 "누나랑 같은 방을 쓰는데 잘 때마다 '아직도 첫날이냐. 아직도 이틀째냐'고 물었다. 둘 다 지쳐갔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MC김구라는 "앞으로는 패키지를 보내드리고 영상 통화만 하라"고 조언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