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렘데시비르, 코로나19에 약효 뛰어나
2020/03/26  15:41:41  매일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약물 중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약효가 가장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한국화학연구원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본원에서 열린 코로나19 약물재창출 중간점검에서 "국내외에서 임상 중인 렘데시비르, 클로로퀸, 칼레트라를 포함한 약물 8종에 대한 연구 결과를 임상의와 공유한 결과 렘데시비르의 약효가 가장 높고,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도 약효가 있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는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를 개발한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약물이다.

이날 점검에선 약물재창출 핵심인 약물 스크리닝을 연구하는 화학연,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중간 결과를 공동 발표했다. 약물 재창출은 기존 약물에서 새 약효를 발견하는 연구 방식을 말한다. 이번 렘데시비르 약물 재차출 연구는 세포 실험을 통해 효과를 확인한 정도인지라 아직은 추가 검증과 임상 시험을 거쳐야 한다.

파스퇴르연구소는 천식치료제 시클레소니드 또한 화학연과 교차검증한 결과 약효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흡입제 형태로 폐에 직접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치료제로 쓰일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파스퇴르연구소와 화학연은 각각 2500여종과 1500여종의 약물에 대한 대규모 스크리닝을 수행, 우수 약물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추가 약물효과 검증을 위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영장류 실험을 준비하고 있다.

[김시균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