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C형간염, 무증상 방치하다 간암 유발… 조기진단으로 예방해야 [정명진 의학전문기자의 청진기]
2020/03/26  17:00:52  파이낸셜뉴스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각종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 중 가운데 B형간염보다 더 높은 치명률을 보이는 C형간염 조기 진단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C형간염바이러스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유사한 RNA 바이러스로 주로 간에 침투해 만성간질환을 유발합니다. C형간염은 B형간염보다 만성화 경향이 더 크고, 감염 3년 이후부터는 간암 발생률도 더 높지만 바이러스의 돌연변이로 인한 유전적 변이가 심해 백신 개발이 어렵습니다.

지난 2015~2016년 다나의원 사태를 시작으로 원주 한양정형외과, 서울현대의원 등 대규모 C형간염 집단감염이 나타난 후 국가검진에 포함시켜 적극적으로 예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유병률 5%라는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포함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C형간염 유병률(항체 보유자 비율)이 0.07% 이상일 경우 18세 이상 전체 성인들에 대한 평생 1회의 선별검사가 비용효과적이라는 분석 결과가 발표한 바 있습니다. 특히 유병률이 1% 이상인데도 선별검사를 하지 않을 경우 궁극적으로 전체 의료비용이 더 많이 소요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미국 질병예방 서비스 특별위원회(USPSTF)는 미국의학협회(AMA)에서 발행하는 학술지 JAMA 3월 2일자에 C형 간염 검진에 대한 새로운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이 권고안에 따르면 18세에서 79세 사이의 무증상 성인을 대상으로 HCV 감염 선별 검사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미국질병예방통제센터(CDC) 역시 조만간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 대해 일생에 한 번 C형간염 검사를 권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나라 40세 이상 성인의 C형간염 유병률이 약 1.2%입니다.

대한간학회 이한주 이사장(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이 C형 간염 검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한간학회 이한주 이사장(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는 "C형간염은 간단한 검사만으로도 진단이 가능하고 경구 약제로 완치가 가능하다"며 "따라서 감염 여부를 모르는 성인의 경우 꼭 한 번 C형간염 검사를 받아 보길 권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치명적인 합병증을 예방하고 예방 백신이 없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조기 발견과 적극적인 치료"라고 덧붙였습니다.

C형간염 바이러스(HCV)는 만성화되더라도 증상이 없어 악화 전까지 감염자 상당수가 자신도 모른 채 감염 원인 제공자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약 30만명이 C형간염에 감염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매년 약 2000~3000명의 신규 감염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HCV는 호흡기를 침범하는 코로나바이러스와 달리 주로 간에서 장기간 증식하며 만성간염이나 간경변증, 간암을 유발합니다. 간질환과 간암 사망 환자의 약 10% 정도가 만성 C형간염과 관련돼 있습니다.

C형간염은 대개 무증상으로 혈액이나 체액을 통해 감염됩니다. 오염된 주사 약물이나 의료기구를 통해 집단으로 감염되기도 합니다. 미국은 최근 마약주사와 관련해 젊은 연령에서 C형간염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C형간염은 진단 검사가 간단하고 정확합니다. 진단된 경우 8~12주간의 경구 항바이러스제(DAA) 치료만으로 95% 이상에서 완치가 가능합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