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KBO, 5개 구단 외인 용병 15명에 `자가 격리` 지시
2020/03/26  19:26:59  매일경제
최근 유럽과 미국에서 한국에 온 입국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늘자 KBO 사무국이 얼마 전 각 팀에 합류한 외국인 선수에게 모두 2주간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KBO 사무국은 26일 삼성 라이온즈, kt wiz, 한화 이글스, LG(종목홈)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5개 구단에 외국인 선수를 2주간 자가 격리하라고 통보했다.

이들은 입국일로부터 14일간 자택 또는 현재 머무는 숙소에서 자가격리한 뒤 팀 훈련에 합류할 수 있다.

가장 먼저 들어온 선수는 LG 트윈스의 타일러 윌슨이고, 같은 팀의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는 23일, LG 외국인 투수 케이시 켈리는 25일에 각각 한국에 도착했다.

kt 외국인 트리오는 23일, 삼성 외국인들은 24일에 각각 입국했다.

한화 외국인 삼총사는 각각 25일과 26일 미국과 호주에서 들어왔고, 26일엔 키움 외국인 선수 3명이 동반 입국했다.

각 구단은 우리 정부가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의 검역을 강화해 2주간 자가 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함에 따라 그 전에 주로 미국에서 훈련하던 외국인 선수들을 모두 한국으로 불러들였다.

이미 코로나19 검사를 한 외국인 선수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KBO 사무국의 한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와 보건 전문가들에게 문의한 결과, 최근 미국발 입국자의 확진 사례가 늘고 있고, 바이러스의 잠복기가 있는 만큼 얼마 전 팀에 합류한 외국인 선수들에게 2주 자가 격리 조처하는 게 낫다는 권고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구단들도 협조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