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업종별뉴스 > 금융업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금융업
일본 "도쿄올림픽 연기, IOC도 책임져야"
2020/03/28  15:34:03  아시아경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좌)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올림픽의 연기에 따른 비용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함께 분담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28일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요미우리TV에 출연해 "도쿄올림픽 연기는 누구 하나의 책임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모리 위원장은 "IOC는 비용을 (최대한) 내지 않으려 하지만 이 문제는 누구 하나의 책임이 아니다"라며 "도쿄도와 조직위원회, 일본 정부도 책임이 있고 IOC도 책임지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오는 7월24일 개막해 8월9일 폐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내년으로 연기됐다.


NHK는 대회가 1년 연기될 경우 경기장 등 시설의 유지·보수 등 손실액이 6400억엔(약 8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