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손석희 "조주빈 주장 믿었다"…삼성 "사실과 무관하게 우리 이름 나와"
2020/03/28  21:23:47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씨의 협박에 돈을 전달한 이유를 자사 기자들에게 해명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사장은 전일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일부 기자에게 조 씨의 주장을 믿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지난 25일 검찰로 송치되면서 서울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 서서 손 사장 등을 거론하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조 씨는 손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 등을 협박해 금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이를 두고 논란이 커지자 손 사장은 회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지만, 왜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금품 요구에 응했냐는 의혹이 계속 이어졌다.


손 사장은 "조 씨가 김 씨와 친분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면서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는 식의 위협을 했고,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생각에 미치자 신고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씨와 법적으로 다투는 상황에서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 뭐라도 증거를 잡으려고 돈을 건넸다"는 식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내용이 전해지자 삼성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삼성이 정말 배후에 있었고 협박까지 당했다면 손 사장이 신고는 물론 보도도 했을 것 아닌가"라며 "삼성을 거론하면서 왜 시선을 다른 곳으로 옮기려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삼성 관계자가 "사칭과 거짓말을 일삼는 조씨야 무슨 말이든 지어낼 수 있겠지만, 손 사장이 삼성을 거론한 건 다른 문제"라며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에 사실과 무관하게 우리 이름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또 삼성은 손 사장의 '삼성 뒷조사' 발언과 관련해 "미래전략실은 2017년에 공식 폐지됐다"고 반박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