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업종별뉴스 > 금융업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금융업
롯데케미칼, 로봇이 수거한 폐플라스틱으로 가방·옷 만든다
2020/03/30  09:54:09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롯데케미칼(종목홈)이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구축을 위한 'Project LOOP'를 진행한다.


30일 롯데케미칼은 인공지능(AI) 기반 순환 자원 회수 로봇 개발 업체 등 8개 기업과 협력해 'Project LOOP'를 진행, 자원 순환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국내 순환 경제 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과 임팩트스퀘어가 프로젝트의 코디네이션을 맡았다. AI 기반 순환 자원 회수 로봇 개발 업체인 '수퍼빈'이 폐페트병 자동 수거기인 '네프론(Nephron)'을 설치한다.


또한 폐패트병 분쇄 및 제조에는 금호섬유공업이 앞장선다.폐 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원사 제작은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재활용 섬유 원사를 활용한 소셜 벤처 제품 제작은 'LAR', '비욘드', '리벨롭'이 각각 맡을 예정이다.


관련 회사와 기관들은 올해 1월부터 잠실 롯데월드몰, 롯데월드, 롯데마트에 폐패트병 회수장비인 네프론을 각 2대씩 총 6대 설치하했다. 올 7월까지 총 10t의 폐페트병을 수거한다는 목표다. 수거된 폐페트병을 활용해 원사, 원단을 만들어 친환경 소재의 신발, 의류 및 가방 등의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는 "각자의 위치에서 환경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집단이 모여 만든 의미 있는 첫번째 프로젝트"라며 "자원을 올바르게 사용하고, 플라스틱 순환경제 문화를 만드는데 일조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실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