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한화 수호신 정우람 ‘조용한 강자’
2020/05/23  09:45:56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구원 부분의 조용한 강자 한화 마무리 정우람. /사진=뉴스1화상




강렬했다. 마지막 타자 강진성(NC). 비록 규정타석 미달이긴 하지만 1위 팀 NC에서 가장 활발한 타격을 보이고 있는 타자다. 22일 현재 타율은 4할6푼7리. 규정타석을 채우면 페르난데스(0. 476·두산)에 이어 2위다.

22일 창원 NC파크. 한화가 5-3으로 앞선 9회 말 투아웃. 타석에 우타자 강진성이 들어섰다. 좌투수 정우람에겐 까다로운 타자다. 홈런도 3개나 때려냈다. 두 점차는 언제든 뒤집힐 수 있는 점수다. 그만큼 1위 NC 타선은 무섭다. 강진성은 2회 무사 1,3루서 서폴드에게 중전 적시타를 뽑아냈다.

우려는 잠시였다. 정우람은 공 세 개로 강진성을 삼진(종목홈) 처리했다. 간단했다. 1구는 파울이었지만 2,3구는 거푸 헛스윙이었다. 한화는 2연승을 내달렸다. NC는 홈 3연승에 종지부를 찍었다. 정우람은 4세이브째를 기록했다.

이 부문 선두 NC 원종현(5세이브)은 미처 마운드에 올라 올 틈이 없었다. 정우람은 조상우(4세이브·키움)과 함께 세이브 부문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조용한 전진이다. 7일 만에 등판해 소리 없이 세이브를 챙겼다.

정우람은 이에 앞서 첫 타자 4번 박석민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박석민은 6회 서폴드로부터 솔로 홈런을 친 타자. 볼카운트 1-2에서 헛스윙. 두 번째 타자 5번 노진혁 역시 헛스윙 삼진이었다. 세 타자 연속 삼진. 모두가 헛스윙으로 물러났다.

한화는 서폴드(6이닝 3실점)에 이어 김진영(1이닝 무실점) 박상원(1이닝 무실점) 정우람으로 이어지는 이상적인 투수로테이션을 자랑했다. 한 경기에 투입된 네 명의 투수가 승, 2홀드, 세이브를 각각 챙겼다. 노시환의 결승홈런과 김문호의 홈런 두 방도 눈길을 끌었다.

정우람은 지난 14일 KIA전서는 팀의 5연패를 끊어냈다. 선발 장민재(7이닝 1실점) 중간 김진영(1이닝 무실점)과 함께 팀이 가장 어려울 때 승리를 지켜냈다. 4-1에서 마운드에 오른 정우람은 세 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했다. 7일 SK전 이후 7일 만에 맛본 승리였다.

정우람이 흔들리면 한화에는 답이 없다. 12일 KIA와의 경기가 그랬다. 한화는 6회 호잉의 2루타로 1-0으로 앞섰다. 8회 초 박상원이 한 점을 허용해 1-1 동점. 선두 타자 나지완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한용덕 감독은 9회 정우람을 마운드에 올렸다. 세이브 상황이 아니었지만 배수의 진을 친 것.

정우람은 선두타자 터커에게 2루타를 맞았다. 계속된 1사 3루서 장영석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했다. 이 날 패배로 한화는 4연패의 늪에 빠졌다. 역전패라서 더욱 뼈아팠다. 하지만 이틀 후 정우람은 무실점 세이브로 팀을 연패에서 구해냈다. 원종현, 조상우, 정우람이 펼치는 세이브 왕 경쟁이 더욱 볼만 해졌다.

texan509@fnnews.com 성일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