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김두관 "MB·朴 사면에 노무현 운운말라, 한묶음 표현 유감"
2020/05/23  10:12:25  파이낸셜뉴스
주호영, 盧 서거 11주기 전날 사면요청에
金 "기일 전날, 이런 식 이용은 예의 아냐"
"사과와 반성 없어 사면 이유 없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부터)과 민홍철, 김정호 의원이 지난달 16일 4.15 총선 직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모습.

[파이낸셜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명박(MB)·박근혜 전 대통령은 차이가 있음을 강조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전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언급한 것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이다.

원조 친노계 중진인 김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황당한 사면 주장에 노무현 대통령을 운운하지 말라"며 주 원내대표의 사면 언급에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주 원내대표가 노 전 대통령을 '불행한 전직대통령' 범주에 포함시킨 것에 불쾌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김 의원은 "뇌물과 국정농단이란 범죄로 감옥 간 두 전직 대통령과 정치검찰의 표적수사와 정치보복으로 운명을 달리한 노무현 대통령을 모두 '불행한 전직대통령'한 묶음으로 표현한 것도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기일 전날에 고인의 불행을 이런 식으로 이용하시는 것은 고인과 상대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주 원내대표께서 왜 하필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년 바로 전날 사면 건의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사면을 건의할 때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 모두 반성과 사과가 필요함을 지적했다.

그는 "뇌물을 상습적으로 받아 먹고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당하고도 자신의 죄를 단 하나도 인정하지 않았고 사과와 반성도 전혀없다"며 "어떤 이유로 사면을 해야 하는지 이유를 찾을 수가 없다"고 부연했다.

이어 "자신들이 뭘 잘못했는지도 몰라 억울한 감정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직 대통령을 사면해 달라고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며 "무엇보다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주호영 원내대표는 SNS에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대통령마다 예외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나"라고 밝히며 사면을 우회적으로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두 분 대통령을 사랑하고 지지했던 사람들의 아픔을 놔둔 채 국민통합을 얘기할 수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주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