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집값 얼마나 더 뛸지 몰라"..30대 집사려 빚더미
2020/06/28  08:09:13  파이낸셜뉴스
30대 최근 2년간 주담대 102조 증가 최대

(출처=뉴시스/NEWSIS)



[파이낸셜뉴스] 서울 집값이 고공행진하자 30대가 최근 2년간 주택담보대출을 102조7000억원 늘려 빚더미에 깔리고 있다.

집값 폭등으로 자산격차가 확대되고 앞으로 집을 살 수 없을지 모른다는 불안감 등으로 30대가 주담대를 가장 많이 늘렸다.

28일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 받은 자료에 따르면 30대가 최근 2년간(2018년 6월~2020년 5월) 받은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신규취급액은 102조7000억원으로 전체(288조1000억원)의 35.7%를 차지해 최대규모였다.

이어 40대 86조3000억원, 50대 49조4000억원, 20대 25조1000억원, 60세 이상 24조5000억원 순이었다.

장 의원은 "집값 폭등으로 자산격차 확대에 대한 불안감과 주거불안이 20·30대를 빚더미에 오르게 했다"며 "20여 차례가 넘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남긴 것은 집값안정이 아니라 청년 부채의 급증"이라고 했다.

전세자금대출 신규취급액도 30대가 최근 2년간 30조6000억원을 받아 전체(71조2000억원)의 43%로 최대였다. 30대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34조6000억원였는데, 2년전에 비해 13조5000억원 가량 늘었난 수치다.

계속된 집값 폭등으로 청년세대에 자산 격차 확대 등 불안감이 고조되고, 전세값까지 동반 상승하면서 그 부담이 고스란히 청년세대의 부채 급증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다.

장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수십번에 걸친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으나, 그 결과 남은 것은 집값의 안정이 아니라 청년부채의 급증"이라며 "투기세력을 잡겠다고 하면서도 이를 사전에 차단하지 못한 결과 투기세력이 아니라 청년들을 잡은 것이며, 장기적으로 국민경제의 소비여력을 제한해 내수진작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게 된 것"이라고 했다.

한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최근 문재인 정부 3년(2017년 5월∼2020년 5월)간 서울 아파트 중윗값은 한 채당 3억1400만원(52%) 폭등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는 이명박 정부(2008년 12월∼2013년 2월) -1500만원(-3%), 박근혜 정부(2013년 2월∼2017년 3월) 1억3400만원(29%) 상승과 비교하면 크게 높은 수치다.


#빚더미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