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한국타이어 차남 조현범 사장, 최대주주로…경영권 분쟁 가능성 있나
2020/06/30  13:58:14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한국테크놀로지그룹(종목홈)(옛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의 형제간 경영권 분쟁 가능성이 재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조양래 회장의 일선 퇴진이후 장남인 조현식 부회장과 차남인 조현범 사장의 형제경영이 이어져 왔으나, 조 회장의 보유지분이 차남에게 넘어가면서 이 구도가 조 사장으로 기운데 따른 것이다.

특히 조 사장은 배임수재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데다 최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종목홈)에서 사임까지 했기 때문에 경영권을 물려받기에 적절하지 않다는 시각도 나온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조 사장은 지난 26일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로 아버지 조 회장의 지분(23.59%)을 전량 인수했다. 주식매수 대금은 약 3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조 사장의 지분은 당초 19.31%로 형인 조 부회장(19.32%)과 거의 같았지만 조 회장 지분을 인수하면서 42.9%로 늘어나 그룹 최대 주주가 됐다.

그동안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조 사장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과 자회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을 맡았고, 조 부회장인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으로 '형제 경영'을 해왔다.

현재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대주주 일가 지분은 장녀 조희경 씨 지분 0.83%, 조희원 10.82% 등을 포함해 총 73.92%다. 국민연금 7.74%와 소액주주 등이 약 25% 갖고 있다.

재계 일각에선 조희원 씨가 조 부회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형제의 난'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을 내놓고 있다. 조 부회장이 조 회장 뜻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조희경 씨 등과 손잡아 경영권 분쟁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이다.

하지만 조 부회장으로선 조희경 씨의 지분을 전량 인수하더라도 조 사장 지분에는 못 미친다. 시선은 국민연금으로 쏠린다. 조 부회장이 국민연금과 손을 잡더라도 조 사장과의 지분 격차는 4%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재계 관계자는 "조희원 씨는 경영에 관심이 없고 조 부회장이 국민연금 등의 지분 인수를 시도하더라도 승산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조 사장의 경영 리스크는 남아있다. 조 사장은 납품업체로부터 수억원의 뒷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돼 지난 4월 1심 재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추징금 1억1500만원을 선고받고 2심이 진행 중이다. 함께 기소된 조 부회장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서울=뉴스핌] 왼쪽부터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사진=한국테크놀로지그룹] 김기락 기자 = 2020.06.30 peoplekim@newspim.com

검찰에 따르면 조 사장은 한국타이어에 타이어 윤활유 일종인 '이형제'를 원재료로 납품받는 대가로 납품업체 대표로부터 매월 500만원씩 총 6억1500만원을 차명계좌를 통해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한국타이어 계열사로부터 매월 200만~300만원씩 총 2억6300만원 상당의 돈을 받는 등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있다.

조 부회장은 조희원 씨가 미국법인에 근무하는 것처럼 꾸며 1억여원의 인건비를 지급하는 등 업무상횡령 혐의도 받는다.

조 사장은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했다. 2018년부터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을 맡아오다가, 지난 23일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했다. 이에 따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조 사장과 함께 각자대표를 해온 이수일 사장의 단독 경영 체제가 됐다. 회사 관계자는 "조 사장이 사임했지만 등기이사는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 관계자는 "조 사장이 1심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아 항소심이 진행 중인 현재 시점에서 조 회장이 지분을 넘긴 것이 의문"이라며 "조 사장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를 사임하면서 앞으로 그룹과 한국타이어 경영은 조 부회장이 하는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