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이낙연 7일 전대출마 선언…"巨與 책임있게 운영하겠다"
2020/07/01  18:10:10  파이낸셜뉴스
김부겸·홍영표도 내주 나설듯


더불어민주당 새 대표 선출을 위한 8월 전당대회가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낙연 의원이 1일 출마를 공식화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상황대로라면 7일쯤 제 거취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여야 정치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 의원은 그동안 당권에 도전해도 당권 대권 분리 방침에 임기를 7개월밖에 체우지 못한다는 비판속에 고심을 거듭해왔다. 그러나 이 의원이 이날 당권 도전에 나서기로 하면서 당권 경쟁도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현재 김부겸 전 의원, 홍영표·우원식 의원이 출마 선언을 했거나 출마를 앞두고 있다.

이낙연 의원은 '전당대회에서 어떤 비전을 밝힐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가적 위기에 책임 있게 대처해야 한다는 생각을 쭉 해왔다. 또 하나는 초유의 거대 여당을 국민 앞에서 책임 있게 운영하는 일을 외면해선 안 된다"며 "그 두 가지가 기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최근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한 건물에 전당대회를 준비할 캠프 사무실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빌딩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시절 캠프 사무실로 사용했던 곳이다.

이 의원이 출마시기를 확정짓고 본격 행보에 나서자, 김부겸 전 의원도 다음 주 출마를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도 이미 이 의원 캠프 사무실과 대각선 위치에 있는 빌딩에 사무실을 마련한 상태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성모병원에 마련된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초대 회장을 지낸 고(故) 임기란 선생 빈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부적인 시점에 대해서는 "원래 월요일(6일)에 선언하려 했는데, 저쪽(이낙연 의원)에서 괜찮다고 하면 그대로 할 수 있다"며 "같은날 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따라서 7일보다 늦춰질 수도 있다는 것이 김 전 의원측 설명이다.

김 전 의원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국가, 책임지는 당이라는 콘셉트로 풀 것"이라며 "지금은 정당이기 때문에 우리 지지자들에 대한 강한 책임감이 있지만 이를 넘어서서 집권여당이기 때문에 국민의 총체적인 삶에 대해 어떻게 책임지고 구성할 것인지를 묶어서 (밝힐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도 그에 맞춰 지금까지보다 훨씬 더 자신의 역할을 무겁게 가져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권주자들이 당권을 쥐는 것에 우려를 표명했던 홍영표·우원식 의원 역시 출마선언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홍 의원은 앞서 지난 29일 출마선언을 하려다 한 차례 미룬 바있다.

홍 의원측 관계자는 파이낸셜뉴스와의 통화에서 "다음 주 정도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권주자들의 당권 도전에 대해서는 "이미 관련한 우려를 표명했고 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당대표·최고위원 임기를 사실상 분리하면서 최고위원들의 임기가 보장된 만큼, 또다시 입장을 천명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반면 우 의원은 조금 더 지켜보고 출마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우 의원측 관계자는 "대권주자들의 당권 도전 여부를 살펴보고 결정할 것"이라며 "이낙연 의원이 7일에 당권 도전 선언을 한다고 했는데, 앞서 의원총회에서도 이 의원이 관련 질문에 대답을 안하시고 또 국난극복위원회가 종료되면 한다더니 안하고 또 미뤘다. 그날이 돼봐야 확실히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권주자들이 당권에 뛰어들면서 일찍이 대권 가열 구도가 펼쳐질 경우, 후보간 서로 상처를 입지 않겠냐"는 우려를 재차 밝혔다. >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