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秋, 윤석열에 경고… "더 지켜보기 어려우면 결단"
2020/07/01  21:19:07  파이낸셜뉴스
"반대되는 결정내려 혼란" 질타
통합당, 장관 해임건의안 언급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사실상의 최후통첩을 던졌다.

추 장관은 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윤 총장을)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려우면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윤 총장은 수장으로서 (해당 의혹 관련) '대검 부장회의가 결정을 하고, 부장회의 지시를 따르라'는 공문을 내려놓고 반대되는 결정을 하고 있다"며 질타했다.

이날 현안질의는 '검언유착 의혹' 관련 대검찰청 전문수사자문단 구성의 적절성 여부를 묻는 질의가 이어졌다. 특히 여권에선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과의 충돌 과정을 언급하며 윤 총장 처벌 주장까지 나왔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건기록을 검토한 대검 관계자들은 한동훈도 공범이라고 애기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수사팀의 엄정힌 수사를 대검이 가로막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검 대변인 명의로 대검 입장이 나갔는데 대검 부장회의와는 의견이 다르다"며 "이게 대검 대변인만이 한거면 이 사람이 처벌받겠지만, 윤석열 총장의 지시면 윤석열 총장이 처벌 받아야 한다"고 간접경고했다. 박범계 의원은 "지금 장관의 지휘감독이 먹히고 있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주장했고 이에 추미애 장관은 "대단히 유감스럽다. 때로는 무력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반면 원구성 전면 보이콧 중인 미래통합당은 이날 현안질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당 내 자체 '율사모임'을 열고 추 장관에 대한 공세수위를 높였다. 특히 '수사지휘권 남용' 등의 사유를 근거로 추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까지 논의했다.

박형수 의원은 "회의에서 추 장관 해임건의안을 상정하자는 애기가 있었다"면서 "검찰총장과 잘 협의하라는 대통령 지시를 어기고 지시를 강요했다"고 비판했다.

>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