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정세균 "방역취약한 곳 방문 자제해달라"
2020/07/03  09:27:03  파이낸셜뉴스
정 총리, 코로나 확진자 급증 광주서 중대본회의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 수칙 지켜달라"
"정부도 광주에 병상 확보, 의료인력 등 가능한 지원"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광주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뉴스1



[파이낸셜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코로나19 감염이 증가하고 있는 광주를 찾아 "시민 개개인의 협조가 필요하다. 방역 취약한 곳은 방문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정 총리는 광주시청에서 중앙재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정부도 (광주지역에) 병상 확보와 의료인력 등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지역을 공격했던 코로나19가 수도권과 충청권을 거쳐 이제는 광주까지 확산되는 조짐이다. 중대본부장으로서 현장을 직접 찾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광주서 회의를 주재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근 비수도권 확진자는 전날 기준으로 5월8일 이후 56일만에 수도권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 특히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인식된 광주에서 며칠새 50명에 이르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심상치 않다.

광주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회, 2주간 다중이용시설 이용도 금지했다.

정 총리는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정 총리는 "광주 확진시설인 종교시설이나 요양시설 등 밀접접촉 취약시설에서 시작해 다양한 감염경로로 확산하고 있다. 대부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 수칙을 안 지킨 것이다. 시간만 다를 뿐 이런 것들이 반복되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광주시민께서 위기를 슬기롭게 넘겨 위기극복 모범사례로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