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委, '데이터 옴부즈만' 활동 개시
2020/08/01  22:47:37  파이낸셜뉴스
공공데이터 관련 민간 의견 및 애로사항 청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방문'에 참석해 직원들에게 자리를 권하고 있다. 뉴시스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윤성로)는 8월부터 '데이터 옴부즈만' 활동을 시작한다.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 가운데 하나인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핵심인 데이터 댐의 실질적 이용 활성화를 위해 현장의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것이다.

4차산업위는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 개정안 통과를 계기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민간의 소통 플랫폼으로서 '데이터 옴부즈만' 역할을 맡고 있다. 지난 6월에는 개인정보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민간 의견을 수렴하여 시행령 주요 쟁점 및 검토 의견을 관계 부처에 전달한 바 있다.

이어 정부의 '디지털 뉴딜' 발표에 따라 대표사업인 '데이터 댐'의 핵심 자원인 공공데이터의 활용성 제고 및 부가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민간의 의견 및 애로사항을 청취한다는 방침이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공공데이터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여전히 국민·기업 등의 요구에 부응한 고수요·고부가가치 데이터 개방 및 활용은 미흡한 상황이다.

공공데이터의 활용성과 가치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기업 및 민간이 원하는 고부가가치 데이터 개방 △비즈니스 측면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비정형, 원천데이터, 오픈 API, CSV 등) 데이터 제공 △표준화를 통한 유통·거래·융합기반 마련 등 수요자 중심의 시각과 정책이 필요하다.

이에 4차위는 공공데이터를 활용 중인 기업, 전문가 등에 대한 심층 면담 등을 통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공데이터 개방 관련 주요 이해당사자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연구반을 구성, 민간 의견을 검토하고 개선 방향을 제언할 계획이다.

윤성로 위원장은 "데이터 옴부즈만 활동을 통해 도출된 핵심과제는 관계 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규모 데이터를 축적하는 디지털 댐에서 나아가 그 데이터가 필요한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4차위가 민관의 소통채널이 되어 디지털 뉴딜 성공의 밑거름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