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선택과 집중' 나선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비핵심계열사 정리 마무리
2020/10/18  07:32:00  뉴스핌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이해욱 회장은 대림산업(종목홈)의 계열사였던 대림오토바이와 대림씨엔에스 등 비핵심계열사를 정리하는 작업을 마무리했다.


이해욱 회장은 내년 지주사 체제 전환과 함께 건설과 석유화학 등 핵심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지분 매각한 대림오토바이대림씨엔에스 계열사 제외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지난 13일 지분 매각에 따라 대림오토바이를 계열사에서 제외한다고 공시했다. 이에 앞서 지난 7일에는 삼일씨엔에스(종목홈)(옛 대림씨엔에스)를 같은 이유로 계열사에서 뺐다. 대림산업 계열사 수는 대림오토바이와 대림씨엔에스가 빠지면서 기존 31개에서 29개로 변경됐다.


대림산업 본사 전경. [뉴스핌 DB(종목홈)]

대림산업은 최근 비핵심계열사인 대림오토바이와 대림씨엔에스를 연이어 매각했다. 대림산업이 보유한 대림오토바이 지분 59.02% 전량은 지난 9월 AJ그룹A2파트너스라이노스자산운용 컨소시엄(AJ그룹 컨소시엄)에 처분됐다. 처분 주식수는 172만6340주, 처분금액은 175억4709만원이다.


대림오토바이는 국내 1위 오토바이 업체로 친환경 이륜차 사업을 강화해왔다. 지난해 매출액은 702억7812만원으로 지난 2018년 691억4514만원 대비 1.6% 늘었다. 지난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8억8674만원, 15억409만원으로 전년(영업이익 10억3871만원, 당기순이익 5억9320억원) 대비 81.6%, 153.6% 늘었다.


대림산업은 앞서 대림씨엔에스 지분 50.81%(646만8876주) 전량을 건설용 골재 기업인 삼일에스코틱 콘소시엄에 매각했다. 매각금액은 719억원이다. 대림씨엔에스는 국내 콘크리트파일 및 강교 분야 1위 업체다. 콘크리트 파일은 건축물의 하중을 지반으로 전달해주는 필수 기초 건자재로 건설 현장의 연약한 지반을 보강하는 데 쓰인다.


그러나 대림씨엔에스는 최근 실적 부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 강화와 건설경기 악화로 자재 수요의 전반적 감소가 이어지면서다. 대한건설협회가 올해 초 발표한 10개 주요 건설자재의 수급전망에 따르면 올해 콘크리트파일 수요는 전년 대비 8.8%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에는 6.6% 감소한 바 있다.


이에 대림씨엔에스 매출액은 2017년 2209억원에서 2019년 1955억원으로 줄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129억원에서 25억원으로, 43억원에서 26억원으로 각각 감소했다.


◆대림산업, 건설석유화학 중심 경쟁력 강화 속도


대림산업이 비핵심계열사 정리에 나선 것은 건설과 석유화학 중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다. 비핵심계열사 처분 등으로 확보한 현금을 바탕으로 대규모 투자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대림산업은 지난달 이사회에서 지주사와 건설, 석유화학 등 3개 회사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회사는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디엘 주식회사(가칭)와 건설사업을 담당하는 디엘이앤씨(가칭), 석유화학회사인 디엘케미칼(가칭)로 분할한다. 오는 12월 4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를 출범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건설과 석유화학을 분리해 개별 성장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기업분할을 통해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을 추구하고 기업가치 재평가를 통해서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이익 극대화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핵심사업 위주의 신사업 진출을 위해 현금 쌓기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대림산업은 지난 4월 서울 성동구 아크로 포레스트 내 비주거시설을 6000억원에 매각한 바 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20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당초 1000억원 규모 회사채 모집에서 4500억원의 수요를 확보하면서 발행 규모를 2000억원으로 2배 늘렸다.


대림산업 반기보고서를 보면 6월말 기준 대림산업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연결 기준 2조3605억원에 달한다. 업계에선 대림산업의 풍부한 유동성이 대규모 투자나 인수합병(M&A)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대림산업은 지난 3월 6200억원 규모 미국 크레이튼 카리플렉스 사업부 인수로 첨단 신소재사업 육성에 나섰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전에 재작년에 보도자료 취합해서 쓴 거 보면 석유 주가 사이클이나 재투자 기회가 들어오면 성장 동력을 빨리 키운다는 측면. 현금 먼저보다는 갖고 있는 사업 자체를 재투자하고


송유림 한화투자증권(종목홈) 연구원은 "대림산업이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현금이 꾸준히 쌓이는 상황에서 성수동 오피스 매각, 비핵심 계열사 정리, 북미 투자 철수 등으로 실탄이 더욱 두둑해진 상황"이라며 "또 다른 투자나 배당 확대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어 질 수 있는 부분이기에 향후 동사의 행보가 더 주목된다"고 분석했다..


sun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