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2020국감] 김두관 "수은, 수출초기기업 생존율 높일 대책 마련해야"
2020/10/19  07:31:09  뉴스핌

[양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우리나라 수출초기기업이 세계시장에 더욱 원활하게 진출해 안정적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한국수출입은행이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leehs@newspim.com

수출입은행은 지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중소중견기업 육성을 위해 약 24조의 예산을 지원한다고 업무 보고 한 바 있지만, 관세청의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실제 수출입 현장에서 나타나는 성과는 거의 미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두관 의원실이 관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처음 수출업을 시작한 기업의 1년 생존율은 49.2%에 지나지 않았다. 다시 말해 수출을 처음 시작한 초기기업의 두 곳 중 한 곳이 1년도 채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은 것이다.


2년 생존율은 32.7%, 3년 생존율은 24.7%였으며 수출진입기업의 4년 생존율은 19.8% 그리고 5년 생존율은 17%에 지나지 않아 수출을 시작한 10개 기업 중 8곳 이상이 폐업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두관 의원은 "한국수출입은행은 단순히 기업의 대출을 원활히 하는 데에 역할이 국한된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국책은행으로서 무역경제 활성 및 일자리 창출과 같은 정책분야에도 보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제 막 수출을 시작한 중소기업이기 때문에 수출 관련 정보나 노하우가 현저히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한국수출입은행이 이러한 부분들에 대해 초기기업의 니즈를 파악하고 교육, 상담과 같은 맞춤형 지원 제도마련에 발벗고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