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사회 > 인물동정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인물동정
"신입사원 나이가 42세?" 신입연령도 고령화되고 있다
2020/10/22  14:40:55  매일경제
국내 한 시중은행에서 42세의 신입사원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은행들은 지난 2018년부터 블라인드 전형으로 신입사원을 뽑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최종합격 후 관련 증빙서를 제출하기 전 까지는 지원자의 연령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기업 381개사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연령 변화'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10곳중 6곳(57.5%)이 "신입사원의 연령이 높아졌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고연령 신입사원의 원인은 '극심한 취업난(57.55)' 때문으로 가장 높았다.

'좋은 직장'에 들어가기 위해 고스펙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또한 중소기업을 대기업에 들어가기 위한 정거장으로 여기는 취준생이 많아지면서 '중고 신입 증가(33.8%)'도 신입사원들의 연령이 높아지고 있는 원인이 되고 있다. 일부 기업에서는 중고신입을 반기기도 한다. 한 대기업 인사담당자는 "중고신입은 '초짜'신입사원에 비해 교육기간도 짧고 눈치도 빨라 적응을 잘한다"며 "더욱 경쟁사 출신이 입사하게 되면 경쟁사의 분위기도 파악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중고신입이 늘어난 이유로 '휴학 졸업유예의 보편화(20.5%)' '고학력자 증가(12.8%)' '공시생의 전환(12.3%)' 등이 꼽혔다.

실제로 기업들이 밝힌 신입 채용에서의 전체 지원자 대비 30대 이상 지원자 비율은 평균 32%로 집계됐다.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이 지난해 대비 '증가했다'는 답변은 48.6%로 집계됐다. 42.8%는 '비슷하다'고 답했으며, '줄었다'는 응답은 8.7%에 그쳤다. 또 전체 기업의 74.3%가 올해 30대 이상 신입사원을 채용했다고 응답했다.

20대 신입사원들과 비교한 30대 이상 신입사원의 만족도는 '차이 없다'는 답변이 과반(54.8%) 이상 이었으나, '20대보다 높다'는 답변이 36%로 '20대 지원자보다 낮다'(9.2%)는 응답보다 4배 가량 됐다.

기업 64%는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연령 마지노선이 '없다'고 밝혔다. 반면 마지노선이 있다고 답한 기업(137개사)들은 그 이유로 '기존 직원이 불편해 할 것 같아서'(62.8%)를 가장 많이 들었다. 다음으로 '연봉 등 눈높이도 높을 것 같아서'(30.7%), '조직의 위계질서를 흐릴 것 같아서'(29.9%), '동기들과 잘 어울리지 못할 것 같아서'(22.6%), '역량이 부족해 취업이 늦은 것 같아서'(13.9%) 등을 꼽았다. 이들 기업들의 61.3%sms 과거에 비해 마지노선 연령이 '높아지는 추세'라고 답했다. '낮아지는 추세'라는 답변의 8배 이상이었다.

[박완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