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교황청 "교황 동성결혼 옹호 발언, 편집 과정서 왜곡된 것"
2020/11/03  09:27:23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에 대한 법적 보호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성 결혼을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은 다큐멘터리 인터뷰 편집 과정에서 왜곡된 것이며 교리의 변화를 알리는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이 2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지난 10월 21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개봉한 다큐멘터리 '프란치스코(Francesco)'에서 교황은 "동성애자도 주님의 자녀이며 가족의 일원이 될 권리가 있다"며 "누구도 이로 인해 버림받거나, 비참해져선 안 된다"고 말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교황은 또 "시민결합법(civil union law)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바티칸 로이터=뉴스핌] 박진숙 기자=프란치스코 교황이 10월 4일(현지시간)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에서 '모든 형제자매(Bratelli Tutti)'라는 이름의 새 회칙을 발표하고 있다. 2020.10.05 justice@newspim.com

가톨릭교회는 오랫동안 동성애에 대해 반대해왔기 때문에 교황의 이러한 발언은 가톨릭 교리가 변화한 것으로 보였으나, 교황청은 이에 대한 공식적인 언급을 자제해 왔다.


이후 교황의 자서전을 집필한 기자 겸 작가 오스틴 아이버레이(Austen Ivereigh)는 주교 내부 문서를 통해 교황이 서로 다른 두 가지 질문에 답변한 것이 편집된 것이라는 것이 교황청의 공식 입장이라고 전했다.


내무 문서에 따르면, 교황은 동성애자들이 그들의 가족에게 받아들여질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교황의 비서실인 교황청 국무원도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국무원은 또 교황이 '시민결합(civil unions)'을 지지한다고 말한 것은 일부 국가에서 동성애자와 일반 국민에게 동등한 법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는 교회 교리를 어기지 않았다는 것을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명에 의하면 교황은 10년 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로 있던 시절 동성 결혼법에 대한 반대입장을 말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 결혼이 아니라 동성 결합이나 동성 공존을 얘기했다는 것이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