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경기 김포·부산 해운대수영동래남연제구 등 7곳 조정지역 지정
2020/11/19  15:30:47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경기 김포시(일부 읍면 제외)와 부산 해운대수영동래남연제구, 대구 수성구 등 7곳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집값 과열이 이어진 이들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했다고 밝혔다. 오는 20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수도권 집값은 ′6.17대책′ 이후 안정세를 보였으나 비규제지역 일부는 교통호재 등으로 상승폭을 확대했다.


특히 김포시는 GTX-D 노선 교통호재로 외지인 투자비중이 늘었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이 지역 아파트 매매 중 외지인 매수 비중은 작년 11~12월 25.4%에서 올해 6~9월에는 42.8%로 치솟았다.


집값 상승률도 수도권 내 최고 수준이다. 최근 3개월 주택가격 상승률은 1.16%, 1년 누적은 4.24%다. 김포시 중 주택가격 오름폭이 낮은 통진읍월곶면하성면대곶면은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했다.


지방권은 부산대구울산광역시 일부 구를 중심으로 상승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부산 남연제구와 동래해운대수영구는 각각 지난 2018년 12월, 2019년 11월 해제됐다가 이번에 다시 지정됐다.


해운대구는 거래량이 전년동월 대비 3배 이상이며, 최근 외지인법인 등 특이주체 매수 비중도 늘었다. 인접한 수영동래연제남구도 집값 과열이 확산하고 있다.


해운대는 1년 누적 주택가격 상승률이 10.13%에 달한다. 수영구는 6.11%, 동래구는 5.75% 올랐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세제가 강화된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장기보유특별공제 배제, 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 이상 보유자 종합부동산세 추가과세 등이 적용된다 .


주택담보대출(LTV)은 9억이하 50%, 초과 30%가 적용된다. 주택구입 시 실거주 목적을 제외하고 주택담보대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청약 규제도 강화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지방 주택가격 급등지역 중심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실거래 기획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내달 중 규제지역 중 집값 안정세를 보이는 곳은 해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