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與, 가덕도 신공항 국민의힘 내분에 "국민 실망만 깊어져" 비판
2020/11/21  23:17:31  파이낸셜뉴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부산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 내분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을 향해 책임있는 자세로 입장을 내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국민의힘 부산 지역 의원들과 TK(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이 가덕도 신공항 관련해 일관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분란은 혼란을 초래할 따름"이라며 "무책임한 야당의 언행 앞에 국민의 실망과 한숨만 깊어진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긍정적 검토를 말하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 국민의힘 부산 지역구 의원들을 질책하고 나섰다"면서 "동남권 신공항은 지역균형발전과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책사업으로 얄팍한 표 계산으로 완수할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흔들림 없이 신속하게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위한 입법에 앞장설 것"이라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공당으로서 마땅하고 책임 있는 입장을 국민 앞에 내놓아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부터 공정거래3법, 가덕도 신공항까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하루빨리 스스로 빠진 딜레마에서 빠져나오기를, 또한 그 길이 너무 오래 걸리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민의힘 부산지역 의원들은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및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에 담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했다. 이에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권과 민주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질타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