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정리왕’ 정희숙 “옷정리 꿀팁? 제발 접지 마세요”
2020/11/22  00:00:00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정희숙 한국정리컨설팅협회 회장이 정리 노하우를 공개했다.

정희숙 한국정리컨설팅협회 회장 인스타그램
정 회장은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나라 사람들은 버리는 것 자체를 힘들어한다. 설렘으로 버리는 걸 결정하는 건 우리나라 정서랑 맞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버린다고 하면 손해 본다, 잃어버린다, 추억을 다 버린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저는 버린다는 게 무엇을 얻고자 버린다고 생각한다. 공간을 얻는 거다”라며 “저는 물건의 가치와 공간의 가치를 생각했을 때 공간의 가치를 뛰어넘는 물건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가장 먼저 버려야 할 건 ‘과거의 물건’이다. 정 회장은 “예전에 썼던 물건, 지금은 사용 안 하는 물건을 버려야 한다. 전공서적이 될 수 있고, 예전에 내가 취미생활 했었는데 지금 안 하는 것들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리에는 10~12단계가 있다. 정 회장은 “가정집을 정리할 때 밖에서부터 안으로 들어오는 식으로 정리한다. 쉽게 말해서 베란다를 먼저 다 열어서 정리한다. 베란다는 버릴 물건이 가장 많이 나오는 곳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엔 큰 물건을 먼저 결정하라고 말씀드린다. 큰 물건은 러닝머신이 될 수도 있다. 여행용 가방도 사용 안 하거나 고장 난 상태인데 공간을 차지하는 것들, 그런 큰 물건을 비우면 공간이 보인다”라고 말했다.

특히 물건을 종류별로 정리하는 게 가장 핵심이다. 정 회장은 “의류는 무조건 한 곳에 모아두고 시작하는 거다. 가방도 무조건 한 곳에, 가위도 한 곳에, 문구도 한 곳에, 욕실용품도 한 곳에 하라”고 조언했다.

정희숙 한국정리컨설팅협회 회장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옷 정리할 때는 한 종류만 해라. 오늘은 패딩만, 내일은 청바지만. 패딩도 많다. 패딩조끼, 롱패딩, 종류 상관없이 패딩 종류만 오늘 5~10분 하는 거다. 내일은 니트에서도 폴라만, 가디건만, 라운드만 이렇게 하다 보면 끝난다”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가장 잘못 정리하는 방법은 쌓아두고 저장하는 거다. 서랍과 상자가 많을수록 물건이 쌓인다. 옷 정리를 가장 쉽게 하기 위해선 걸어서 정리해라. 옷을 접으면 결국 못 찾아서 또 사게 된다”라고 강조했다.

신발장 정리에 대해선 “사람들은 바닥에 있는 신발을 안으로 넣는 게 정리라고 생각한다. 아니다. 운동화 중에서도 사용자별로 아빠, 엄마, 큰애, 둘째 등 각자 사용자별, 종류별, 기능별로 나누는 게 정리다. 잘 쓰기 위함이다”라며 “사람들은 많이 넣기 위해 가구를 들이는데 어차피 찾느라 흐트러진다. 기능별로 담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 회장은 “정리는 나를 돌보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많은 분들을 정리를 해 드렸더니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살을 빼겠다는 분들 되게 많다. 물건을 정리했더니 그 공간에 내가 보인다는 거다. 한 번 정리하면 느끼게 될 거다”라고 정리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