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文대통령 "한국, 코로나 완전한 종식 국제협력 끝까지 함께" (종합)
2020/11/22  02:00:0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부대 행사 발언을 통해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며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과 보급에도 힘을 모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 방역의 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한국의 경험이 세계 각국에 참고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의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부대행사에 참여해 우리의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면서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 등을 통한 협력과 인도적 지원도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빠른 회복 또한 절실한 과제이다.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기 위해 필수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지기를 희망한다"면서 "특히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시간으로 21일 오후 10시부터 자정을 넘긴 시간까지 이어진 G20 정상회의 첫날 일정은 제1세션(주제 :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과 부대행사(주제: 팬데믹 대비 및 대응)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제1세션 선도 발언을 통해,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 이후 전 세계가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으며, 액트-에이(ACT-A) 출범, 확장적 재정 정책 단행,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의 공동 대응 조치가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발판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의 역할에 대한 지지와 개도국 백신 보급에 대한 긴밀히 협력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G20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면서 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함께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청와대는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정상선언문에 G20 차원에서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 문장이 포함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지역균형 뉴딜도 소개했다.


한편 G20 2일차에는 제2세션(주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이 개최된다. 정상선언문 최종 채택도 예정돼 있다.


G20 정상회의 회원국은 G7(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독일, 캐나다), 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MIKTA(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 기타(아르헨티나, 사우디아라비아, 유럽연합) 등으로 구성돼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