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사회 > 포토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포토뉴스
[종합] 문대통령, G20 참석…"K방역 경험, 세계 각국에 참고 되길"
2020/11/22  02:25:14  뉴스핌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10시부터 2시간40분 간 화상으로 진행된 G20 정상회의 제1세션(주제: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제1세션 선도 발언을 통해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의 역할을 지지한다"며 "개도국 백신 보급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제1세션(주제: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에 참석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선도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또한 G20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면서 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함께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한국의 제안으로 '국경간 원할한 인력 이동'과 관련된 내용이 G20 정상선언문에 포함된다. 선언문은 회의 2일차인 22일에 채택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3월 G20 특별정상회의 이후 전 세계가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백신·치료제·진단기기의 공평한 접근을 위한 협의체, '액트-에이'(ACT-A) 출범을 비롯해 확장적 재정과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도 언급했다. 참고로 한국은 ACT-A에 5000만달러(약 558억원)의 기여를 공약해 놓은 상태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일련의) 공동 대응 조치가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발판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가 격차를 키운다'는 통념을 깬다는 각오로, 네 차례에 걸친 재정 투입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지역균형 뉴딜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G20 정상회의 제1세션 종료 후 진행된 부대행사에서 영상메시지를 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 文, 사우디 국왕 초대 부대행사도 참여…'K-방역' 경험 공유


문 대통령은 제1세션에 이어 올해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의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부대행사에 참여해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후속 행사에는 사전 녹화된 사우디, 한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르헨티나 정상들의 영상메시지가 방영됐다.


문 대통령은 ▲드라이브스루 ▲워크스루 ▲코로나맵 ▲마스크맵 ▲자가격리역학조사 앱 등을 소개하며 "한국이 코로나 방역의 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한국의 경험이 세계 각국에 참고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기 위해 필수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지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등이 참석했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