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EPL] 손흥민, 시즌 9호골로 리그 득점 단독선두... 토트넘은 1위 점프
2020/11/22  06:45:23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EPL 시즌 9호골을 작성,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를 제치고 득점 단독선두, 토트넘은 리그 1위에 올랐다.


손흥민(28)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결승골을 작성해 팀의 2대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이 맨시티전에서 골을 터트리는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골을 터트린후 포효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손흥민은 경기시작 4분여만에 골을 터트렸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그는 역습찬스에서 탕귀 은돔벨레에게 패스를 받아 왼발로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리그 9호골이자 올 시즌 통틀어 11골이다. 후반20분에는 해리 케인 패스를 지오반니 로셀소가 마무리했다.


'맨시티 킬러'의 면모를 과시한 손흥민은 맨시티전에 최근 5경기에 출전해 5골을 터트리고 있다. 토트넘은 A매치에 참가한 손흥민을 데려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등 그의 활약만큼 대우의 급도 높히고 있다. 조만간 그는 팀내 최고 수준인 해리 케인 급에 연봉 재계약할 예정이다.


골은 정확히 4분19초만에 나왔다. 이는 맨시티가 2016년 이후 가장 빠른 시간에 골을 내준 기록이기도 하다.

시즌 6승째(2무 1패)를 쌓은 토트넘은 승점 20으로 리그 1위로 올라섰다. 현재 프리미어리 2위는 레스터시티(승점 18)를 골득실로 제친 첼시(승점18)가 자리하고 있다. 하지만 1위 토트넘과 4위 리버풀과의 승점차가 3점밖에 나지 않아 당분간 치열한 순위 다툼이 예상된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다시 2위가 될수도 있지만 1위가 돼 기분이 좋다. 팀이 발전하고 있다는 뜻이다. 한 시즌만에 우승을 넘보는 팀이 될거라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리그 우승을 염두에 두기보다는 매 경기를 이기기위해 노력할 뿐이다. 하지만 비기거나 지는 날도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예전 시즌처럼 우리팀이 잘할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첫골을 내주면 안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하지만 첫골을 제대로 수비하지 못했다. 토트넘 수비가 촘촘해 모든 것이 쉽지 않았다"며 손흥민의 골을 높게 평가했다.


토트넘은 전 감독 포체티노의 팀에서 1년만에 역습축구를 특징으로 하는 '무리뉴의 색깔을 입어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리뉴는 이날 손흥민의 결승골 이후 한때 6명의 빗장 수비로 맨시티를 괴롭혔다. 그리고는 로셀소를 투입해 추가골을 넣었다. 이날 토트넘은 유효슈팅 2개만으로 2골을 넣는 가성비 높은 축구를 구사했다. 볼 점유율은 불과 34%였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과 포옹을 나누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