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A주 투자뉴스] 불마켓 예열, 30년 '이립' 2021년 중국 A증시 <상>
2020/11/22  22:06:18  뉴스핌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코로나19가 진정되고 2021년 부터 경제 회복세가 본격화하게 되면 글로벌 자금이 신흥(종목홈) 시장으로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증시에는 공모자금과 외국자금 등 총 7000억 위안이 유입될 것이란 전망이다. 외환 방면에서 위안화는 높은 금리차의 매릿과 함께 강세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한 기관은 2021년 성장률이 기저효과를 감안할때 8.9%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년과 2021년 성장률 평균치는 5.4%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5% 중반대는 코로나 이전과 같은 성장 페이스로, 2년의 긴 호흡으로 보면 코로나 19가 없었던 셈이 된다는 애기다.


코로나19의 악령을 빨리 떨쳐내려는 심리 때문인지 중국 증시가 벌써 2021년 앞을 내댜보고 있다. 중국 증권기관들은 일찌감치 '2021년 자본시장 연차총회'를 열어 2021년 증시 향배와 투자 전망 리포트를 내놓고 있다. 대다수 유력 기관과 전문가들은 코로나 진정에 따른 경제 회복과 자금의 증시유입을 점치고 있다.


A주 시장에 장밋빛 예측이 백화제방을 이루고 있다. 일부 증시 전문가들은 6~7년 주기의 중국 A주 불마켓이 2021년에 예열을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기도 한다. 코로나19 진정과 글로벌 경제 본격 회복, 풍부한 시장 유동성, 14.5계획과 시장개혁, 대외개방, 견고한 위안화 펀드멘털, 신기술, 신경제 등이 불마켓을 뒷바침 핵심 요소로 꼽히고 있다.  주요 내용을 상, 하 2회에 걸쳐 소개한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11.22 chk@newspim.com

내수육성 14.5계획 기술 독립'에 투자기회


코로나19 진정과 점진적 경제 회복 기대감으로 중국증시는 2020년 말과 2021년 초 안정 발판을 굳힐 전망이다. 증신증권 진페이징(秦培景) 에널리스트는 2021년 A주 시장 행보와 관련, 1, 2 분기에는 더딘 상승, 2, 3분기엔 안정 상승, 4분기 들어서는 본격적인 상승 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상장 기업들의 실적을 좌우할 중국 산업은 2021년 계단식 회복국면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과 인프라 투자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역주기 조절을 통한 경제 회복이 탄력을 받을 전망. 수출 제조업과 상품류 소비가 회복되고 2021 상반기에는 서비스류 소비도 활기를 되찾을 것이라는 게 다수 투자 기관들의 관측이다.


조 바이든 미국 신 정부가 예상대로 대규모 인프라 부양책을 추진하게 되면 해외 공급망이 재 작동하고 움추려들었던 중국의 대외 무역이 활기를 띠면서 수출 관련 압종에 양광을 들 가능성이 높다. 2021년 글로벌 경제를 전망할 때 특히 제조 투자가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은 공산당 19기 5중전회서 내순환 강화와 기술 자립을 강조했다. 2035년 중국은 1인당 GDP를 중등 선진국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정했다. 내수경제 육성, 즉 내순환에 따른 도시와 농촌 소비 증가는 중국 증시에 호재다. 또한 디지털 신경제와 반도체 기술 독립, 정부 차원의 첨단 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어서 관련종목에 수혜가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 4조 위안의 대규모 양적완화 경험을 들어 '코로나19 경기부양'의 후유증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중국은 2020년 경기부양은 2008년에 규모가 비할 수 없이 작다는 평가다. 


인민은행은 2008년에는 금리를 4차례나 인하했지만 2020년엔 LPR 기준 금리를 두차례 인하하는데 그쳤다. 지준율 인하도 2008년엔 4차레 단행했으나 2020년에는 한차레 인하에 그쳤다. 세계적으로 채무규모가 확대되고 원리금 상환 압력이 커친 상황에서 통화를 갑자기 긴축으로 돌리기 힘들기 때문에 당분간 글로벌 양적 완화는 하나의 추세가 될 전망이다.


중국은 거시경제 측면의 유동성 운용 기조를 '완화' 쪽으로 잡고 있다. 글로벌 양적 완화 국면이 갑작스럽게 긴축으로 바뀌지 않겠지만 언제 중립이나 긴축으로 선회할지 시점을 살피면서 시장 유동성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하는데 힘쓰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11.22 chk@newspim.com

유동성 장세 지속, 북상자금 외자 유입 확대


개인과 기관, 외국인 투자자금(북상자금)이 A주 포트폴리오 확대에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자금의 증시 유입이 안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최근 재태크 상품의 수익률 하락으로 더많은 규모의 개인 자금이 증시로 흘러드는 추세다. 이와관련 증시 전문가들은 장기 저이율 시대를 맞아 투자자들의 주식 자산 편입이 증가하고 있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중국 경제의 빠른 성장 회복세와 함께 금리차, 위안화 가치의 중장기 상승 전망에 따라 2021년 중국증시에 수천억 위안의 외자가 유입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전문가들은 공모 자금 신증분이 4000억 위안, 외자 유입액이 1500억 ~2000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내다본다.


증신증권의 진페이징(秦培景) 분석가는 최근 이 회사 '2021 증시전망 연차 총회'에서 A주가 중기 상승세에 올랐다고 진단한 뒤 2021년 A주 증시에는 공모 자금과 외국인 자금을 합쳐 7000억 위안의 자금이 유입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팡주부차오(房住不炒)', '아파트는 거주의 개념이지 투기 대상이 아니다'는 뜻으로 중국의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을 함축하는 말이다. 2021년에도 '팡주부차오' 정책이 엄격히 시행되면서 증시가 상대적으로 유동성 수혜를 누릴 전망이다. 물론 아파트로 돈 벌 기회는 줄겠지만 경기 회복으로 부동산 기업들에겐 여전히 이익이 예상된다. <하>편에 계속.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