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인터뷰②]진성준 "서울시장 보선, 쉽지 않지만 절망적 상황 아니다"
2020/11/23  06:01:00  이데일리
- 민주당, 성공적 방역 속 민생 돌봐온 능력 갖춰
- 국민의힘 네거티브 전략은 미래 비전 없어 한계
- 국토보유세 도입 등 이재명 지사 주장에 비판적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재선(서울 강서을)인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전략·기획통`으로 꼽힌다. 21대 국회 당선자 신분일 때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대변인을 맡았고, 김영진 의원이 원내수석부대표로 옮기면서 공석이 된 당 전략기획위원장에 발탁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맡고 있을 때와 이해찬 대표 체제에서 전략기획위원장을 지내는 등 민주통합당 시절부터 전략기획위원장만 네 차례 맡았다.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서울시 정무부시장도 역임하는 등 정치권 사정에 두루 밝다. 현재는 을지로위원장을 맡고 있다.

당내 대표적인 전략·기획통으로 꼽히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측의 부동산 정책 비판을 두고 “정치 공세에 골몰해서는 민심의 호응을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진=노진환 기자)


한 발 앞서 정세를 판단하고 주요 이슈 대응 방향을 설정하는 역할을 하는 전략기획위원장을 여러 차례 지낸 입장에서 `대선의 전초전`으로 불리는 내년 보궐선거에도 민감할 수밖에 없다. 자당의 귀책 사유로 치러지는 데다 `부동산 민심`이 심상치 않은 만큼, 쉽지 않은 선거가 될 게 분명하지만 절망적 상황은 아니라는 게 진 의원의 판단이다.

진 의원은 “심각하고 비켜갈 순 없지만 서울시 문제가 부동산만 있는 건 아니다”면서 “몇몇 지표 때문에 전세 대란이란 지적을 하지만 세입자의 상당 부분은 임대차 보호법의 혜택을 봤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정책을 전부 파기하고 철회하라`는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의원의 비판에도 “`공급만이 해법이다. 시장에 맡기면 된다`는 인식에 결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상황 속에서 성공적인 방역을 해내고 민생을 돌봐온 경험과 능력을 갖추고 있는 정당이란 점을 강조했다. 진 의원은 “정부 방역 대책의 대부분은 고(故) 박원순 시장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경험을 이어 받아 발전시킨 것”이라면서 “백신과 치료제가 통용되기 전에는 어떻게 방역을 유지하면서 민생 경제를 지탱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24번의 대책이 모조리 실패했다`는 등 국민의힘 주장을 두고서는 “네거티브 선거 전략인데 미래에 대한 비전이 없는 것이기 때문에 한계가 있는 것”이라면서 “정책적 대안을 내놔야 하는데 정치 공세에만 골몰하고 있어 민심의 호응을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지고 보면 결과적으로 주택 투기세력이나 다주택, 고가 주택 보유자들에게 혜택을 주자는 얘기인데 대다수 중산층 서민들의 공감을 얻기 힘들 것이란 얘기다.

진 의원은 “이런 점을 어떻게 부각시키고 제대로 감당해 내면서 비전을 갖춘 인물을 내는지가 중요하지 부동산 하나로 승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토보유세 도입 등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 시리즈`에 대해서는 다소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진 의원은 “때론 너무 과격한 데다 재원 대책이 불분명하다”며 “정치적 주장으로 듣기 좋은 얘기를 못할 사람이 어디있겠나”고 지적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