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도이체 "中 경제 회복 빠르다" 유망 ETF는
2020/11/23  06:01:00  뉴스핌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편집자주] 이 기사는 6월12일 오전 12시16분 '해외 주식 투자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e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개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도이체방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의 진원지인 중국의 경제 회복에 낙관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바이러스의 강타에 홍역을 치른 세계 2위 경제국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중국은 지난 1분기 6.8%에 달하는 역성장을 기록, 분기 기준으로 1976년 이후 첫 마이너스 성장률을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2020 양회에서 중국 정부는 올해 연간 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았다. 팬데믹 사태에 따른 불확실성을 감안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도이체방크의 중국 경제 낙관론에 월가의 시선이 쏠린 것도 이 같은 상황 때문이다. 도이체는 민간 수요가 강하게 살아나면서 2분기 중국 경제가 5~6%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자동차와 부동산을 포함해 주요 시장의 매매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는 것. 다만, 글로벌 경제의 부진으로 인해 수출 경기는 회복이 더딜 전망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올해 경제가 연말까지 역성장을 지속, 연간 기준으로 6.5%에 달하는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연준은 연말 실업률 전망치를 9.3%로 제시, 민간 수요의 회복이 느리고 저조한 형태로 진행될 가능성을 예고했다.


구이저우마오타이 [사진=로이터 뉴스핌]

여기에 트럼프 행정부와 무역 마찰이 재점화되고 있지만 도이체방크는 중국 경제의 V자 회복에 무게를 실었다. 도이체자산운용이 출시한 상장지수펀드(ETF)로 베팅해 보면 어떨까.


◆ 엑스트랙커스 MSCI 차이나 A 인클루전 주식 ETF(ASHX) = 펀드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MSCI 중국 A 증시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2015년 10월 출시된 상품은 레버리지를 포함한 복잡한 구조 없이 단순히 A주의 주가 등락에 따라 펀드의 수익률이 결정된다.


자산 규모가 950만달러로 제한적이고, 주로 대형주를 편입한다. ETF의 가격은 대체로 안정적이다. 6월11일 기준 52주 최저가와 최고가가 각각 18.04달러와 21.92달러로, 좁은 박스권에서 움직인 셈이다.


은행과 보험을 중심으로 금융주 편입 비중이 높고, 그 밖에 유틸리티와 산업재 섹터가 펀드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다.


고급 술을 생산하는 주류 업체 구이저우마오타이가 5.73%의 비중을 차지, 펀드의 편입 비중 1위에 랭크됐다.


이어 핑안보험(2.64%)과 중국초상은행(2.32%), 중국 굴지의 주류 업체 율리앙계 이빈(2.18%)가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중국 공상은행과 차이나 양쯔 전력, 상하이 부동 개발은행, 항서제약 등이 포트폴리오에 1% 이상 편입됐다.


블루칩을 중심으로 운용하는 펀드의 장단기 수익률은 대체로 안정적이었다. 3년 누적 수익률이 10.36%로 파악됐고, 1년 수익률은 11.73%로 집계됐다. 4주간 펀드는 3.54%의 수익률을 올렸고, 26주 수익률은 5.87%를 기록했다.


◆ 엑스트랙커스 하비스트 CSI 300 차이나 A 주식 ETF(ASHR) = 도이체자산운용이 지난 2013년 출시한 펀드는 CSI300 지수를 추종한다.


자산 규모는 13억4560만달러로, ASHX에 비해 몸집이 크다. 하지만 펀드의 52주 최저가와 최고가는 각각 24.13달러와 30.90달러로 안정적인 흐름을 나타냈다.


대형주 중심으로 운용되는 만큼 편입 종목은 ASHX와 겹치는 부분이 크다. 핑안보험이 6.03% 편입, 포트폴리오 선두를 나타냈고, 구이저우마오타이가 5.61%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어 중국 초상은행과 항서제약이 각각 2.68%와 2.33%를 나타냈고, 율리앙계 이빈이 2.24% 편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 가전 업체인 미데이 그룹 및 그리 가전 유항공사가 포트폴리오에 2% 이상 편입됐고, 시틱증권과 식품업체 내몽고이리실업집단, 유틸리티 업체인 차이나 양쯔 파워, 중국 3위 부동산 업체 차이나 반케 등이 1%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펀드의 장기 수익률은 저조했다. 5년간 43.90%의 손실을 낸 것. 하지만 3년 수익률이 12.02%로 회복됐고, 1년 수익률도 7.65%로 양호했다.


4주간 수익률은 3.90%로 파악됐고, 26주간 수익률은 3.03%를 나타냈다. 장기 수익률이 일정 부분 출렁거렸지만 펀드의 자금 유입은 꾸준하다. 이는 투자의 안전성을 제공하는 부분이다.


◆ 엑스트랙커스 CSI 500 차이나 A 스몰캡 ETF(ASHS) = 마지막으로 도이체자산운용이 선보인 상품 가운데 소형주를 집중적으로 거래하는 펀드다.


펀드는 CSI 500 지수를 추종해 수익률을 창출하는 구조를 취한다. 몸집이 작은 소형주 가운데 유동성이 뒷받침되는 종목이 펀드의 일차적인 타깃이다.


핑안보험 [사진=로이터 뉴스핌]

또 펀드는 자산의 80% 이상을 주식으로 구성, 현금 비중을 엄격하게 제한한다. 6월11일 기준 총자산 규모는 2900만달러로 파악됐다.


수익률은 도이체자산운용의 3개 펀드 가운데 가장 저조했다. 5년간 무려 61.04%에 달하는 손실을 기록했고, 최근 3년 사이의 수익률 역시 마이너스 11.01%에 그쳤다.


1년 수익률은 2.44%로 회복됐고, 26주와 4주간 수익률이 각각 5.97%와 1.16%로 파악됐다. 앞서 2개의 펀드에 비해 장단기 수익률이 저조한 셈이다.


블루칩보다 주가 변동성이 높은 소형 IT 종목을 주로 편입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에너지와 일부 생명공학 종목도 포트폴리오에 편입됐다.


모든 종목의 포트폴리오 비중은 1%를 밑돈다.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높은 종목을 거래하는 만큼 분산 투자에 크게 무게를 두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전지업체인 EVE 에너지와 전자 부품 업체인 윙텍 테크놀로지, 반도체 장비 업체인 북창화창, 전자상거래 업체인 난지 이커머스, 전자 제조업체 수저우 동산 프리시전 매뉴팩처링 등이 포트폴리오의 상위권에 랭크됐다.


이 밖에 반도체 업체인 톈진 종후안 세미커덕터와 중국 최대 동물 백신 업체인 금우바이오 등이 편입됐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