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 재테크 > 재테크 칼럼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칼럼
“내년 집값 올해보단 덜 오른다… 전셋값은 계속 상승”
2020/12/01  17:58:30  파이낸셜뉴스
건설정책연구원 경기전망 세미나
"수도권 전셋값 5% 오를 것"


내년 집값이 오름세를 이어가지만 올해보단 상승폭이 낮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셋값도 내년에 지속적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건설정책연구원 권주안 연구위원은 1일 서울 신대방동 전문건설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건설·주택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전셋값의 경우 수도권 5%, 서울 3% 상승해 전국적으로 4%의 상승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집값은 서울 1%, 수도권 1.5%로 전국적으로 올해보다 2.0%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금리 소폭 상승, 가격 급등에 따른 수요 감소, 공급 확대 등에 따라 매매가격은 지역별 안정화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세가격은 물량 부족, 공급 확대와 사전청약으로 인한 대기 수요 증가, 수도권으로의 이주수요 증대 등으로 상반기는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권 연구위원은 내다봤다.

그는 그러면서 단기 수요억제 정책은 중장기 공급 확대와 연계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연구위원은 "공급 확대 기조가 수요 억제와 함께 가야 시장 안정화에 유효하다"면서 "금융정책은 양적 규제에 한정하는 것보다 자금흐름의 시장 힘을 활용할 수 있는 수단을 발굴하고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내년 건설수주는 올해 기저효과로 소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건정연 박선구 연구위원에 따르면 내년 국내 건설수주는 올해 대비 4% 감소한 172조8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2년 연속 7% 이상 성장세가 다소 꺾일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박 연구위원은 "내년 건설시장은 공공투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민간부문 주거용건축 투자의 회복속도와 강도가 관건"이라면서 "비주거용 건축부문의 부진이 우려되는 가운데 주거용 건축부문 회복세 및 정부 재정을 통한 공공·토목사업의 증가세 지속으로 전반적인 시장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부적으로보면 건설수주는 172조8000억원(-4.0%), 건설투자는 267조7000억원(2.0%)으로 각각 전망됐다. 전문건설업 계약액은 하도급공사에 비해 원도급공사 증가가 클 것으로 예상돼 전년대비 1.0% 증가한 99조8000억원으로 점쳐졌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