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주부·회사원 등 900명 울린 P2P 사기, 52억 편취 대출업체 전현직 대표 기소
2021/01/12  16:50:23  파이낸셜뉴스
허위로 투자 상품을 게시해 수십억원의 투자금을 편취한 개인간 거래(P2P) 대출업체 'OO펀딩'의 전현직 대표이사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보건·소년범죄전담형사부(부장검사 이정렬)는 'OO펀딩' P2P대출 플랫폼 사이트에 허위로 투자 상품을 올리고 피해자들로부터 52억원 상당을 편취한 전 대표 임모씨(37)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OO펀딩과 연계된 대부업체 운영진 2명 중 1명인 조모씨(39)는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6월까지 P2P대출 플랫폼 사이트에 허위로 투자 상품을 게시하고 피해자 900명으로부터 총 1394차례에 걸쳐 52억 5288만원을 투자받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또 지난 2018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대출 차주로부터 상환된 대출원리금 중 일부를 총 22회에 걸쳐 회사 운영자금 등으로 임의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가 회사 운영자금 등으로 유용한 금액은 9억875만원에 달했다.

이번 P2P대출 투자는 1회 투자금액 한도는 10만~2000만원 수준으로, 피해자들은 20~50대의 회사원, 주부, 입영예정자, 무직자 등 일반 시민들로 확인됐다. 이들 피해자 가운데 일부는 외벌이로 아이들을 양육하면서 모아 둔 쌈지돈 등으로 소액을 투자했다가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들은 이른바 '돌려막기' 수법으로 건실한 업체로 가장하는 등 P2P 대출 제도를 다양한 수법으로 악용했다.

임씨는 범행 과정에서 자신의 가족을 부동산 사업자(차주)로 내세워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투자금 7000만원 상당을 신규 부동산 구입에 쓰지 않고 회사 운영 경비로 사용했다. 또 채무자가 채무를 기일에 상환하지 않을 때 처분해 변제받는 담보물권(질권)에 대한 설정도 전혀 이뤄지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들은 피해자들의 투자금을 이전에 투자한 투자자들에 대한 상환자금으로 사용하는 이른바 '돌려막기' 방식으로 투자금을 100% 회수한 건실한 업체로 가장했다"며 "이로써 투자금이 계속 유입돼 편취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에 접수된 투자자들의 고소사건을 단서로 관할 동대문경찰서의 범행 계좌추적결과와 금융감독원의 업체들에 대한 위법사항 통보 내용을 토대로 협력해 병합 수사를 펼쳐 이번 사건의 범행 구조와 전모를 전체적으로 규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