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美, 지난해 탄소 배출량 10% 감소…"코로나19 영향"
2021/01/13  17:00:00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국 온실가스 배출량이 10.3%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12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이 민간연구기관 로듐그룹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로듐그룹은 이같은 감소율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 수준이며 배출량도 적어도 30년간 가장 적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국의 탄소 배출량은 2005년보다 21.5% 줄어, 코펜하겐 협정에서 제시한 목표(2005년 대비 17% 감축)를 초과 달성하게 됐다.


지난해 이같은 미국 탄소 배출량 급감은 코로나19 이후 경제 활동이 위축된 영향이 컸다. 로듐그룹은 봉쇄령으로 육상·항공 등 교통 부문 탄소 배출량이 14.7% 감소했고 제조업 부진으로 중공업 부문 탄소 배출량 역시 7% 줄었다고 말했다. 전력 부문에선 석탄 비중이 줄고 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늘어 탄소 배출 감소에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지난해 온실가스 감소는 코로나19 영향이 절대적이었던 만큼 중대한 정책 변화 없이는 탄소 배출이 다시 늘 수 있다고 봤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