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주간실거래가]아이파크삼성 50억 1위…계속되는 새해 신고가
2021/01/16  08:10:42  이데일리
- 국토부 실거래가시스템 주간 계약 분석
- 10일~15일 계약 후 실거래가 신고 완료건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서울 아파트 값이 새해에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삼성 전용면적 145㎡는 50억원을 기록했다.

1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실거래가 신고까지 완료한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는 55건이다.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아이파크삼성 전용 145㎡가 50억원(33층)에 팔리며 주간 최고가를 기록했다. 신고가다. 앞서 지난 12월 28일 같은 평형대의 34층 매물이 50억원(34층)에 거래를 앞뒀으나 계약취소가 된 바 있다. 직전가는 지난 8월 10일 거래된 39억원(39층)이다. 4개월 여 만에 11억원이 급등했다.

한강변에 자리 잡은 아이파크삼성은 최고 46층 3개동, 전용면적 145~269㎡ 총 449가구로 이뤄진 고급 아파트로 2004년 준공됐다. 부동산 세금 IT 전문 스타트업 ‘아티웰스’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전국에서 공시가격이 가장 비싼 단지다. 지난해 공시가격은 65억6000만원으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2001년 분양 당시에는 최고 분양가가 8억3780만원으로, 일부 가구는 미분양이 나기도 했었다.

서울 강남구 상성동 아이파크삼성 전경. (사진=네이버부동산)
한편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월 둘째 주(11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0.07% 올라 지난주(0.06%)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서울의 주간 아파트값 상승률이 0.07%까지 올라간 것은 지난해 7·10 대책 발표 직후인 7월 둘째 주(0.09%) 이후 처음이다.

이번 주 서울 강남권은 압구정·반포동 등 재건축 진척 기대감이 있는 단지 위주로, 강북권은 마포·동대문 등 역세권 인기 단지 위주로 가격 상승 폭이 확대됐다.

강남 4구의 경우 송파구(0.11%→0.14%)는 잠실동 재건축 추진 단지와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오금동 아파트 단지 위주로 올랐고, 강남구(0.09%→0.10%)는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압구정동 아파트 위주로 올랐다. 서초구(0.10%→0.10%)는 지난주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가 역대 최고인 3.3㎡당 5668만원의 분양가를 승인받은 영향 등으로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강북권에서는 마포구(0.10%)가 공덕·도화·아현동 중심으로, 동대문구(0.09%)가 전농·답십리동 뉴타운 단지 위주로, 용산구(0.08%)가 이촌·문배동 위주로 각각 집값 상승을 견인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