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LG의 이루지 못한 꿈 '홈런왕'… 라모스 '역사' 만드나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2021/01/20  18:00:51  파이낸셜뉴스
MBC 시절부터 홈런왕 배출 못해
라모스, 작년 38개 홈런으로 2위
로하스 떠난 2021년 경쟁 치열



지난 시즌 역대 LG(종목홈) 타자들 가운데 가장 많은 홈런을 때려낸 로베르토 라모스/뉴스1

LG 트윈스의 전신은 MBC 청룡이다. 1990년 청룡을 인수한 첫해 우승을 차지했다. LG는 백인천, 김재박에서 박용택, 김현수, 이형종에 이르기까지 숱한 스타들을 배출해왔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단 한 번도 홈런왕을 만들어내진 못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가운데 홈런왕을 내놓지 못한 구단은 LG뿐이다. 잠실야구장 한 지붕 두 가족인 두산은 김상호(1995년 25개), 타이론 우즈(1998년 42개), 김재환(2018년 44개) 등 세 명이 홈런왕에 등극했다.

LG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27)는 지난해 38개의 홈런을 때려 이 부문 2위를 차지했다. 1위 멜 로하스 주니어(한신 타이거즈·당시 KT(종목홈)·47개)와는 9개 차이가 난다. 그러나 이는 역대 LG 타자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이자 가장 많은 홈런 수다.

종전 최고 순위는 역시 2위다. 프로야구 원년 감독 겸 선수 백인천(당시엔 MBC 청룡)이 19개로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세 차례나 된다. 이광은이 1984년 18개의 홈런을 때려 이만수(당시 삼성 23개), 김용철(당시 롯데 21개)에 이어 3위에 올랐다.

1994년 슈퍼 고졸 신인 김재현이 21개를 담장 너머로 날려 보내 김기태(당시 쌍방울(종목홈) 25개), 김경기(당시 태평양 23)에 이어 역시 3위를 차지했다. 김재현의 21개는 한동안 고절 신인 타자 최다 홈런의 지위를 누렸다.

2018년 서울고를 졸업한 고졸 루키 강백호(KT)가 29개 홈런을 기록해 24년만에 김재현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대졸 최고 기록은 1996년 박재홍(당시 현대)이 세운 30개. 박재홍은 이해 신인타자로는 처음으로 홈런왕까지 차지했다.

포수이면서 장타력을 과시했던 조인성은 2010년 이대호(롯데 44개), 최진행(한화(종목홈) 32개)에 이어 홈런 3위에 올랐다. 이해 잠실야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는 타자 가운데 가장 많은 26개의 아치를 그려냈다.

이대호는 2006년과 2010년 두 차례 홈런왕에 등극했다. 롯데 타자 가운데 홈런왕에 오른 타자는 이대호가 유일하다. 잠실이나 사직구장 같은 큰 야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는 타자는 그만큼 불리하다.

LG 외국인 타자 가운데 라모스 이전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타자는 찰스 스미스다. 1999년 삼성에서 40개 홈런을 때려냈던 스미스는 이듬해 LG로 옮겨 35개의 아치를 그려 5위에 올랐다.

LG 라모스가 지난해 만든 38개 홈런은 팀 최다 기록이었다. 1999년 이병규가 기록한 30개 기록을 21년만에 새롭게 썼다. 라모스는 5월 한 달 10개의 홈런을 터트려 첫 LG 홈런왕에 대한 기대치를 확 높였다.

하지만 6월 들어 상대팀의 경계수위가 올라가면서 한 달 생산량이 3개로 뚝 떨어졌다. 7월 6개, 8월 10개로 다시 컨디션을 회복한 후 9월 9개로 마감했다. 38개면 꽤 많은 숫자이나 로하스 주니어라는 괴물 경쟁자를 만나 2위에 그쳤다.

천만 다행일까. 로하스 주니어는 올 시즌 일본 프로야구 한신으로 팀을 옮겼다. 그러나 안심하긴 이르다. 홈런 3위 나성범(NC 34개)이 국내에 잔류했고, 새 외국인 타자들이 속속 등장했다. 2017년 홈런왕 최정(SK(종목홈) 46개)도 건재하다. 최정은 지난해 33개로 3위를 차지했다. 라모스는 지난해 평균비거리 121.3m의 장거리포를 날렸다. 올 시즌 LG는 팀 사상 처음으로 홈런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라모스가 열쇠를 쥐고 있다.


texan509@fnnews.com 성일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