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주호영 "사면발언, 역지사지 강조한 것일 뿐…文 지칭 아냐"
2021/01/21  09:39:00  매일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문재인 대통령 사면'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문 대통령을 콕 찝어 얘기한 것이 아니라, 역지사지를 강조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주 원내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 대상이 될지 모른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일제히 반발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2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왜 이렇게 과민반응을 보일까, 좀 당황스럽다"며 "우리가 먼저 사면을 요구한 것도 아니고 올 1월 1일 신년 벽두에 이낙연 민주당 대표께서 (먼저) 사면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가) 사면 얘기를 하고 그 뒤에 반성과 사과가 있어야 하느니,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하느니 하면서 멀쩡히 수감생활하면서 고생하고 있는 분들에게 수모를 준 것"이라며 "마치 무슨 음식 같은 것을 먹으라고 주려다가 빼앗는 그런 비슷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역지사지에서 이 문제를 좀 봐 달라는 간곡한 그런 의미의 내용이었는데 그다음에 제가 무슨 특정 한 분을 사면의 대상이 된다, 이것도 아니고 '들'이라고 했다"며 "오히려 (여당이) 너무 나갔다. 일반적인 얘기를 한 것 가지고 일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반발했다.

김경협 민주당 의원이 "공업용 미싱을 선물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나는 그분에 대해서 말도 섞고 싶지 않은데, 공업용 미싱을 보내는지 한번 보겠다. 보고 그게 오면 제가 적절한 용도에 쓰도록 그렇게 하겠다"고 응수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적 공감대라는 것이 무슨 지표가 있는 것이 아니고 간절하게 사면을 바라는 인원들이 많으면 그분들의 마음을 풀어주는 게 사면"이라며 "결단을 해야 되지 사면 가지고 되느니 안 되느니 오래 이야기를 하기 시작하면 국민통합을 오히려 더 해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