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신규확진 이틀째 400명대…丁 "자영업자 지원 제도화 검토" [종합]
2021/01/21  09:46:37  매일경제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감소세로 접어들며 지난 20일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지난해 대구 신천지를 중심으로 한 1차 대유행(2~3월)을 거쳐 수도권 중심의 2차 대유행(8~9월), 11월부터 현재까지 3차 대유행이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1명 늘어 누적 7만 3918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16명 증가하면서 누적 1316명이다.

지난 15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13명→580명→520명→389명→386명→404명→401명을 기록했다. 한주 간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56명꼴로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으로는 여전히 2.5단계(전국 1주간 일평균 400~500명) 수준이다.

통계적 흐름으로 보면 신규확진자는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지역사회 잠복감염과 가족·지인간 접촉 등 소모임을 통해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추가 확산위험은 여전한 상황이다.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도 크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15건), 남아공(2건)에 이어 브라질(1건)까지 총 18건이다. 특히,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기존 바이러스 대비 전파력이 1.7배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이동량이 다시 늘어난 것도 불안요소다. 주말(16~17일) 수도권 이동량은 2624만 1000건으로, 직전 주말(1.9∼10)보다 13.3%(307만3000건) 증가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개인 간 접촉에 의한 감염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영업제한에 따른 피해를 보상하는 '자영업 손실보상제' 법제화를 관련 부처에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정부가 방역을 위해 수시로 영업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희생을 계속해서 강요할 수만은 없다는 지적에 공감한다"며 "정부가 정한 방역기준을 따르느라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적절한 지원이 필요하며, 이를 제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때다.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는 국회와 함께 지혜를 모아 법적 제도개선에 나서달라"라고 주문했다.

신규 확진자 중 380명은 지역사회 발생이다. 서울(122명)·경기(133명)·인천(22명) 등 수도권에서만 277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부산 19명 △대구 7명 △광주 5명 △대전 0명 △울산 2명 △세종 1명 △강원(종목홈) 6명 △충북 7명 △충남 10명 △전북 4명 △전남 14명 △경북 8명 △경남 15명 △제주 5명 등으로 집계됐다.

해외입국자의 경우 총 21명이며, 유입국가 기준으로는 △중국 외 아시아 3명 △유럽 7명 △미국 8명 △아프리카 3명으로 내국인 10명과 외국인 11명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격리해제는 지난 20일 0시 기준 6만 180명, 21일 0시 기준으로는 6만 846명으로 나타났다. 격리 중인 환자는 20일과 21일 각각 1만 2037명과 1만 1756명이며, 사망자는 각각 1300명과 1316명이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7%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