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부동산시황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시황
[2·4공급대책] 건설업계 "공공위주 개발, 실제 공급으로 이어질지" 우려
2021/02/04  11:28:03  아시아경제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건단련)는 정부가 서울 32만가구, 전국 83만 가구를 추가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2.4주택공급대책과 관련해 "200만 건설인과 함께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4일 밝혔다.


다만 "이번 대책에서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과 같은 대규모 사업은 민간의 참여보다는 공공위주로 개발하도록 돼 있다"며 실효적인 주택공급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시했다.


이날 건단련은 공동입장문에서 "이번 대책은 지금까지의 주택공급 체계를 극복함으로써 주택공급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부동산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공직접 정비사업',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및 '소규모정비사업 및 도시재생' 개발 등을 통한 서울 32만가구, 전국 83.6만가구 공급으로 도심 내 주택을 충분하게 공급하겠다는 시그널을 제공해 "주택시장 불안을 극복하는데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고 예상했다.


아울러 "실제로 공급이 신속히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법령 개정과 함께 세부시행방안 마련 등의 후속조치를 조속히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건단련은 "이번 대책의 성패는 민간이 얼마나 이 대책에 참여할 수 있는지에 달려 있다"면서 "국토부를 중심으로 주택시장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주택시장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과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민관 실무 T/F'의 구성·운영을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수 건단련 회장은 "이번에 의미있는 공급대책이 마련된 만큼 업계도 이의 성공을 위해 최대한 협력할 계획"이라며 "정부와 민간의 협력이 필수적이고 민간의 창의와 재원을 활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므로 국토부와의 협의체 운영을 통해 이번 대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