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경기도, 기본주택은 누수·결로·층간소음 등 하자 없는 안심 주택
2021/02/23  15:52:38  팍스경제TV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23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기본주택 통합설계기준 제정 계획'을 발표했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23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기본주택 통합설계기준 제정 계획'을 발표했다.

[수원=팍스경제TV 성은숙 기자] 경기도가 무주택자 누구나 평생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질 좋은 기본주택 공급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구체적 기준안을 마련했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23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기본주택 통합설계기준 제정 계획'을 발표했다. 기존 공공임대주택의 누수와 결로, 층간소음등 3대 하자를 막기 위해 경기도 기본주택은 방수, 단열재, 바닥 슬래브 완충재 보강 등을 설계부터 시공단계까지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경기도 기본주택 통합설계기준' 제정 방향을 △하자 제로(Zero)목표 △분양주택 수준의 품질 △평생거주 고려로 정했다.


누수에 취약한 부분을 분석해 방수 보강 등으로 사전 차단하고, 단열재 누락 및 결손으로 인한 결로를 방지하며, 바닥 슬래브에 완충재를 30mm이상 보강하는 등 층간소음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여 하자 제로(Zero)를 목표로 기준을 제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임대주택과 분양주택의 품질 차이를 없애기 위해 세대내 마감재 상향, 기계 환기 방식 도입, 디지털 도어락, LED조명, 친환경 강마루 설치 등 분양주택 수준의 시설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기존 밋밋한 공동주택의 디자인을 탈피해 공모형 설계방식 등을 도입, 참신한 디자인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발코니 확장 평면 도입과 세대당 1대 이상 주차 등 실질적 설계기준으로 기존의 공공임대주택과의 차별화를 둘 계획이다.


도는 경기도 기본주택 입주민들이 안전하고 마음 편히 30년 동안 살 수 있는 공공주택을 실현하고자 10년경과 시부터 3년 마다 노후화 점검을 실시해 전면·부분 구조 변경을 추진하고, 구조 변경에 용이한 구조와 설비공법을 도입해 유지관리가 수월하도록 할 예정이다.


관리비 절감을 위해 대기전력 차단 콘센트, 스마트 난방 분배시스템 등 다양한 에너지 절약방안도 기준에 포함한다.


화재시 쉬운 대피 시스템을 도입하고 코로나19 같은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스마트키를 활용한 비접촉 출입방식을 기준에 반영하는 등 지속적으로 입주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개선방안을 발굴해 경기도 기본주택에 반영할 방침이다.


'경기도 기본주택 통합설계기준'은 연구용역을 통해 전문가들의 검토와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올해 하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손 도시정책관은 "공공임대주택은 저렴하기만 한 주거형태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 진정한 보편적 주거권을 보장함으로써 경기도 기본주택을 모든 사람들이 거주하고 싶어 하는 공공임대주택의 표본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25일 오전 10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회의원, 도의원, 주한대사, 경기주택도시공사, 민간전문가가 함께 비전을 논의하는 '경기도 기본주택'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재명 지사의 핵심 주거정책인 경기도 기본주택은 보편적 주거권을 보장하기 위한 새로운 공공주택으로, 30년 동안 장기 거주가 가능한 '기본주택 장기임대형'과 토지는 공공이 소유·임대하고 주택은 개인이 분양받아 소유하는 '기본주택 분양형'이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팍스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