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한달 다녀도 퇴직금, 업무 아닐 때 다쳐도 휴가청구권… 끝없는 '규제'
2021/02/23  18:33:52  파이낸셜뉴스
국회 계류된 고용·노동법안보니
규제 강화 법안이 완화의 7.6배
"실제 입법땐 경영 애로 가중"


국회에 계류된 고용·노동법안 중 규제강화 법안이 규제완화 법안보다 7.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경제연구원이 21대 국회 개원 이후 지난 10일까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된 법안을 분석한 결과, 환노위 계류법안 총 530개 중 고용·노동법안은 364개로 68.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법안은 규제강화 229개(62.9%), 중립 93개(25.6%), 규제완화 30개(8.2%), 정부지원 12개(3.3%) 순이었다. 규제를 강화하는 법안의 수가 규제완화 법안의 수보다 7.6배 많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실업자·해고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는 노조법, 중대재해처벌법 등 메가톤급 노동관계법이 제·개정됨에 따라 기업부담이 상당히 높아진 상황"이라며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적용, 한 달 퇴직급여 등 국회 계류된 고용노동 규제강화 법안들이 실제로 입법화될 경우 기업들의 경영 애로는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연은 규제강화 법안을 유형별로 분석해 비용부담 증가 88개(38.4%), 추가의무 부과 71개(31%), 책임범위 확대 20개(8.8%), 처벌 강화 17개(7.4%), 사회적 압력 증대 17개(7.4%) 순으로 발의됐다고 밝혔다.

비용부담을 추가하는 주요 법안에는 계속근로기간이 1개월 이상인 근로자에 대해 퇴직급여제도 의무화, 하청근로자 산재발생 시 원청 보험료율 반영, 업무가 아닌 일로 인한 부상 또는 질병에 대해서도 휴가청구권 보장, 노조의 불법적 활동으로 인한 손해에 대한 배상청구 금지 등이 있다.

추가 의무를 부과하는 주요 법안으로는 △성별·고용형태별 평균임금 공시 의무화 △남녀 간 임금격차 조사분석 정기 공표 의무화 △인건비 산정기준 및 세부내역 명시 의무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대상을 직장 밖 제3자 관계까지 추가 부과 등이 있다.

아울러 기업의 책임범위를 확대하는 주요 법안에는 직접적 사용자가 아니어도 근로자의 근로관계에 실질적 지배력이 있는 자를 사용자로 인정, 상시 근로자 5인 미만 사업장도 근로기준법 보호 대상에 포함, 사업 양도 시 양수인이 양도인의 근로관계상 권리와 의무 포괄 승계 등이 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