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이언주, 박민식과 단일후보 여론조사서 승리…박형준·박성훈과 3자 대결
2021/02/24  10:00:00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언주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박형준 예비후보를 견제하기 위한 박민식 예비후보와의 1대1 단일후보 여론조사에서 승리했다.


이로써 국민의힘 부산시장 경선은 박형준·박성훈·이언주 후보의 3자 구도로 치러진다.


이언주·박민식 예비후보는 24일 오전 10시 부산시의회 브리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 결과 이언주 후보가 승리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언주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2021.01.13 mironj19@newspim.com

이언주 후보는 "단일화를 먼저 흔쾌히 제안해 주시고 단일화 경선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주신 박민식 후보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부산과 국민의힘의 변화를 바라면서 박민식 후보를 지지해 주신 부산시민과 저 이언주를 선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각별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박민식 후보가 주장해 온 젊은 부산과 관련된 공약들, 특히 야구장 등 야구사랑 공약은 반드시 지키겠다"라며 "박 후보와 저는 지루하고 변화 없는 부산시장 경선판에 활력을 불어 넣고 변화와 혁신의 깃발을 함께 들었다. 이제 곧 박성훈 후보도 그 여정에 합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박형준 후보를 겨냥해 "국민의힘이 민주당 심판을 당당히 외치려면 약점이 적은 후보, 과거정권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을 최종 후보로 내세워야 한다"라며 "젊고 유능한 후보를 부산시장으로 만들어 절망하는 국민에게 대안세력으로서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산은 변화하고 혁신해야 하며, 부산이 태평양 연안도시 가운데 가장 자랑스럽고 멋진 도시로 탈바꿈하기 위한 새로운 도전을 해야한다"며 "틀에 박힌 고정 관념을 과감하게 탈피하고 초(超)역발상으로 아시아태평양 물류허브, 글로벌 문화융합도시, 스타트업 허브도시,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거듭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당초 박민식 후보는 이언주·박성훈 후보에게 최근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박형준 후보를 견제하기 위해 3자 단일화를 제안했다. 이언주 후보는 단일화 제안에 응했지만, 박성훈 후보는 "명분 없는 단일화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박성훈 후보 캠프에서도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한다"라며 "긍정적인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들의 비전토론은 오는 25일 박형준·박성훈·이언주 후보의 3자 구도로 열릴 예정이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