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김도읍 "부산 강서 연구개발특구·대저공공주택지구, 국책사업 선정"
2021/02/24  10:28:33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부산 강서구에서만 부산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 조성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데 이어 (가칭)대저공공주택지구(대저역세권 개발)가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대상으로 선정되는 등 2건의 신규 국책사업이 추진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24일 "지난 2월 초 '부산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 조성'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데 이어 대저공공주택지구(대저역세권 개발)가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부산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는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원 53만평 부지에 조선해양산업 혁신생태계 구축 및 글로벌 비즈니스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제2 벡스코(25.6만㎡)'가 주요 핵심시설이며, 조선해양산업 고도화를 위한 R&D시설, 지식산업센터 등의 산업시설이 들어 설 계획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지난 2일 '부산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 개발사업'의 공공기관 사업 예티바당성조사 결과를 기획재정부와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통보했다.

LH는 내년까지 개발계획 승인을 받고, 2023년 실시설계획 승인, 2024년 보상, 2025년 조성공사 착공, 2029년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으로 사업을 착수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국토교통부는 강서구 대저동 일원 74만평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가칭)대저공공주택지구(대저역세권 개발)는 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와 연계한 자족도시 조성을 위한 배후주거지로 대저역·체육공원역·강서구청역세권 개발과 함께 1만7679호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대저공공주택지구 내 '창업지원허브'를 도입, 서부산권 융·복한 산업 클러스터 및 주택지구 중심의 중앙공원과 낙동강 대저생태공원을 연결하는 공원·녹지도 조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보육·교육, 문화·복지 등 복합커뮤니티 시설을 촘촘히 구축해 생활권별 공원과 연계한 생활SOC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공동주택 공급유형별로는 공공건설이 60%, 민간건설이 40%를 차지한다. 분양주택은 60%, 임대주택은 40%로 검토되고 있다.

부산 강서구를 지역구로 둔 김도읍 의원은 "저의 21대 총선공약인 부산연구개발특구 첨단복합지구 및 대저공공주택지구 조성이 국책사업으로 선정됐다"며 "강서구 북부를 개발하는 이 두 사업은 강서구 전체를 복합 자족도시로 완성 시키는 핵심사업이다. 이번 사업이 강서구를 동북아 물류허브도시로 앞당기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