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野 "MB 국정원 사찰 논란은 '선거공작'…부산서 오히려 역풍 맞을 것"
2021/02/24  10:31:24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치인과 민간인을 불법사찰 논란 문제가 불거진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4·7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 공작에 나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4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이번 논란을 두고서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압도적 우위를 보이니까 부산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 정부 시절에도 이런 동향 파악 문건이 생산되지 않았겠냐"면서 "예외 없이 모든 정권을 파헤치고 뒤져야지 왜 국민의힘 관련 보수·우파 정권만 문제로 삼느냐"고 질타했다. 그는 "박 예비후보 후임으로 정무수석을 했었다"면서 "도대체 무슨 사찰이며, 청와대 정무수석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부산시민들이 간단하지 않다"며 "이것은 자충수가 돼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여론조작 시도가 자충수가 되고 역풍이 될 것"이라며 "이런 선거 공작에 부산 시민이 휘둘릴 정도로 녹록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번 사건을 제2의 울산시장 선거 공작으로 규정했다. 김 의원은 아시아경제 통화를 통해 "(이번 사안은) 청와대와 국가정보원, 국회, 상임위원장까지 총동원되어 노골적인 선거 공작을 또다시 획책하는 망동"이라고 규탄했다. 그는 "일련의 행각들을 합법을 가정한 탈법행위"라면서 "시정 없이 지속될 경우 법적 대응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향후 대응과 관련해 김 의원은 "강력하게 규탄하며 대국민 호소를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박지원 국정원장은 공개 청구 자료를 추가로 검색을 해보니까 (이명박 정부 외에도) 박근혜 정부에서도 이루어진 개인신상정보수집문건이 나오고 있다고 확인을 하고 있다"며 "비정상적인 신상정보수집문건 수가 약 20만건쯤 돼 보인다. 1인당 평균 10건씩만 잡아도 실제로 2만명이 넘는다"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정보위를 통해 이명박 정부 이후 불법사찰 관련 자료 제출을 국정원에 요구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